통합 대구공항 후보지 연내 결정될지 주목

국방부, 주민투표 경비 산출 문의-애초 계획대로 시행 여부 촉각

통합 대구공항 이전사업이 애초 예정대로 연내 이전후보지 선정이라는 결과를 얻을 수 있을지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지난달 이전후보지 선정을 위한 첫 '대구 군공항 이전부지 선정실무위원회'가 열린 데 이어 국방부가 최근 이전후보지 대상 주민투표 업무에 본격 착수했기 때문이다.

11일 대구시와 경북 의성'군위군 등에 따르면 국방부는 최근 의성군 및 군위군 선거관리위원회에 통합 대구공항 이전 관련 찬반을 묻는 주민투표에 소요될 경비 산출을 요구하는 공문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국방부가 조기 대선 등에 따라 지난 2월 예비이전후보지 선정 이후 늦잡쳐진 통합 대구공항 이전 스케줄을 애초 계획대로 최대한 당겨 맞추려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이에 따라 의성군 선관위와 군위군 선관위는 주민투표 경비로 각각 4억여원, 2억9천만원이 소요될 것이라며 추산액을 국방부에 회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성군 한 관계자는 "통합 대구공항 이전사업과 관련한 주민투표는 국방부가 국비로 부담하기로 확정하면서 소요될 예산 추정치가 필요하다는 연락이 온 것으로 안다"며 "내년 지방선거 이전에 주민투표를 통해 이전후보지를 확정하려고 국방부가 서두르고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선거법상 주민투표는 내년 6'13 지방선거 60일 전인 3월 이전에 마쳐야 한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이전후보지 대상 주민투표의 연내 시행은 불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전후보지 선정 결정권을 가진 선정위원회가 일러도 11월에 열릴 가능성이 커 애초 목표인 연내 이전후보지 확정은 힘들 것이라는 관측이다. 국방부 한 관계자는 "내년에 이전후보지 대상 주민투표를 해야 할 가능성을 고려해서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주민투표 소요 예산을 미리 확보해야 한다"며 "현재 기획재정부와 협의 중이며 그 과정에서 예산 추정액이 필요해 해당 지자체 선관위에 문의했던 것일 뿐 다른 의미는 없다"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통합 대구공항 이전후보지 선정이 연내에 마무리돼야 한다는 시의 입장은 변함이 없고, 지난달 열린 선정실무위에서도 이 부분을 강력하게 요구했다"며 "국방부가 최근 주민투표 소요 예산을 예비이전후보지에 문의한 것이 첫 신호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