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새마을지도자 1천여명 '역량강화 연찬회'

현장중심 특색사업 발굴

글로벌 공동체 선도 역할

시·군별 우수사례 발표도

경상북도는 11일부터 이틀간 경주 The-K호텔에서 신재학 경상북도새마을회장, 김장주 경북도 행정부지사, 도 새마을회장단, 23개 시'군회장단 등 도내 핵심 새마을지도자 1천여 명이 모인 가운데 '새마을지도자 역량강화 연찬회'를 열었다.

이번 연찬회는 일선 현장중심의 지역별 특색사업 발굴을 위한 새마을지도자들의 역량강화로 새마을운동 발상지이자 종주도로서의 자긍심 고취와 결집력을 통해 글로벌 공동체 운동의 선도적 역할에 앞장서고자 하는 다짐의 장으로 마련됐다.

연찬회에서는 박윤옥 전 '한 자녀 더 갖기 운동연합' 대표의 '저출산 극복을 위한 새마을지도자의 역할', 이보규 21세기사회발전연구소장의 '국가발전과 새마을지도자의 역할'이라는 주제의 특강이 진행됐다.

또한 지역별 특색사업 발굴을 위한 회원 단체별 토의와 새마을운동 활성화 방안을 위한 시'군 우수사례 발표, 한마음 단합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이어졌다.

김장주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현장 새마을운동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대한민국의 오늘이 있기까지는 경북 새마을지도자의 역할이 컸으며 앞으로도 도민행복과 지역발전을 위해 새마을지도자들이 헌신적인 봉사와 나눔 실천에 앞장서 줄 것"을 요청했다.

AD

관련기사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