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러브콜 뿌리치고, 디자인 창업 나섰죠"

경일대 산업디자인 출신 고혜진 씨, 소라 자석 등 인기 상품으로 입점

고혜진 씨가 자신이 개발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고혜진 씨가 자신이 개발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 경일대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하고 창업한 고혜진(26) 씨의 인생 목표는 바로 '동사'(verb)를 디자인화하는 것이다. 그녀는 '쓰다' '먹다' '그리다' 등 일상적인 동사에서 디자인 아이디어를 얻어 독특한 디자인 상품을 개발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그녀가 기획한 소라 자석 '쉘넷'(shellnet)은 시장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소라 특유의 달라붙는 특징을 아이템에 접목시켜 냉장고나 철판 등에 붙일 수 있게 만들었다. 또한 화분 형태의 휴대폰 스피커인 '폰팟'(phonpot)은 자칫 지루할 수 있는 스피커를 '화분'을 이용해 새롭게 탄생시켰다. 이들 제품은 '아트박스' '1300K' '바보사랑' '펀샵' 등의 매장에서 인기 상품으로 판매 중이고, 서울역에 자리한 디자인 스토어 '디트랙스'(dtracks) 입점 계약도 진행 중이다.

고 씨는 대학 시절부터 창업가를 꿈꾸었고 잇따른 입상으로 실력도 입증했다. '2011 생명 담은 빈병 그린 공모전'에서는 대상(환경부장관상)을 받았고 2012년 세계 3대 디자인 공모전의 하나인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Award)에서 콘셉트 디자인 부문 본상(Winner)을 수상하기도 했다. 또한 중소기업청이 주최한 '기업가정신 팩토리 BI공모전'에서도 대상을 차지했다.

그녀는 창업을 결심한 후 대학의 창업 교육 프로그램에 착실히 참여했다. 사업계획서 작성, 일상생활 아이디어 도출법, 창업 기업 현장 방문, 창업 관련 팀 프로젝트, 창업성공사례 특강, 일대일 멘토 상담, 모의 기업 설립과 경영 등을 통해 창업에 대한 실무적인 면들을 터득할 수 있었다.

이를 발판 삼아 그녀는 2015년 9월 꿈에 그리던 자신의 회사 '버브디자인'(Verb Design)을 설립했고 지난해 4월 경일대 창업보육센터에 입주해 청년기업가로서의 출발을 알렸다. 고 씨는 "다수의 기업에서 러브콜을 받았지만 '창업'의 길을 선택한 것은 바로 나만의 아이템을 선보이고 싶었기 때문이다"며 "앞으로 그런 결심이 헛되지 않게 성공 신화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