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복당 홍의락 '대구 선거 막판 온통 홍준표 판 막아야겠다 생각에 복당 결행"

홍의락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16일 자신의 복당 이유에 대해 "더 이상 대구경북민이 욕 먹지 않게 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매일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선거 막판에 대구에 와 보니 온통 홍준표 판이었다"며 "이렇게 되면 또다시 대구경북은 고립될 것이 뻔해, 이를 막아야겠다는 생각에 민주당 복당을 결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대구시민들은 그동안 특정 정치세력에 이용만 당했고, 반대급부에 있는 또 다른 정치세력은 이를 알면서도 방치해 왔다"며 "이 같은 구습을 반복하지 않게 하기 위해 새로운 자극이 필요했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대선 기간 국민의당 입당 여부를 놓고 저울질해 왔다.

지난 총선에서 공천 배제한 민주당에 다시 들어갈 명분이 없다는 이유로 국민의당 인사들과 접촉한 것이다.

그는 지역구에서 자신을 알고 있는 수백 명을 상대로 여론조사를 벌이면서 무소속으로 남을지, 입당을 하게 되면 어느 당으로 해야 할지를 놓고 설문조사를 벌인 바 있다. 조사 결과 민주당과 국민의당 입당이 엇비슷하게 나왔다고 한다.

이와 관련해 홍 의원은 "어느 한 당 입장이 압도적으로 많이 나왔으면 고민해 볼 필요도 없었을 텐데 비슷하게 나와 난감했다"고 말했다.

고심 끝에 민주당행을 선택한 홍 의원은 "민주당 입당으로 인해 대구에서 다음 총선 승리는 어렵다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하지만 지역에서 외롭게 진행하는 새로운 정치실험을 이제 와서 멈출 순 없다"고 강조했다.

복당 후 지역구 반응은 노인층을 중심으로 "왜 민주당을 선택했느냐"며 반대 여론이 있는 반면 일각에선 "이번 기회에 여당 의원으로서 지역 현안에 확실히 도움을 달라"고 호응하는 등 상반된 견해가 공존한다는 게 홍 의원의 설명이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