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 재생유도 맞춤형 마사지기…릴리커버

무게 약 300g 시제품 개발 끝나…피부 관리 팁 제공 앱도 만들어

릴리커버 안선희 대표는 개인별 맞춤형 피부 마사지기 및 피부 관리 솔루션으로 창업했다. 릴리커버 제공 릴리커버 안선희 대표는 개인별 맞춤형 피부 마사지기 및 피부 관리 솔루션으로 창업했다. 릴리커버 제공

"해외 시장 진출이 목표죠."

'릴리커버'(Lillycover)는 C랩 5기로 선발된 새내기 스타트업이다. 내년 초 옛 제일모직 부지에 조성되는 대구삼성창조경제단지에 입주할 예정이다. 안선희(38) 대표는 "C랩 기수 중 새 건물에 첫 입주하게 됐다"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안 대표는 대기업 연구원 출신으로, 지역 대학병원에서 임상지원팀장으로 수년간 일했다. 병원에서 피부과용 의료기기 개발에 매달리던 그는 '피부재생' 에 깊은 관심을 갖게 됐고, 올해 5월 회사를 세우면서 창업에 도전했다. 7월에는 동대구벤처밸리 크리에이티브 팩토리 입주기업에 선정되면서 본격적인 창업지원을 받게 됐다.

릴리커버의 제품은 '피부 재생유도 마사지기와 피부진단 솔루션'이다. 5㎝ 높이의 원통모양 마사지기와 개인 맞춤별 피부 이력과 피부 관리 팁을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으로 이뤄져 있다. 쉽게 말해 '피부관리 코디네이터'다. 약 300g 무게의 마사지기는 시제품 개발이 끝났다. 한쪽 면은 온도와 습도, 자외선, 피부의 유'수분 정도를 측정하는 센서가 있고, 피부에 대는 다른 쪽면에선 피부재생 효과를 지닌 플라즈마가 나온다.

안 대표는 "연한 보랏빛의 플라즈마는 피부 속 콜라겐을 자극해 피부 탄력을 올리고, 뛰어난 보습성과 살균 소독력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마사지기와 연동되는 앱은 개인 맞춤별 피부관리 팁을 알려준다. 기기 개발에는 피부과 전문의 자문을 받고 있다.

안 대표는 지난달 크리에이티브 팩토리 지원을 받아 미국 실리콘밸리에 다녀왔다. "큰 자극이 됐어요. 창업 전담기관의 멘토링이 얼마나 중요한지 깨달았죠."

안 대표는 최근 경주에서 열린 창업 아이디어 경연인 'C스타' 대회에서 15개 지원자 중 2위를 차지하는 등 짧은 업력에도 주목받고 있다. 대구테크노파크 소개로 중국, 베트남의 피부관리회사와 협업도 추진 중이다. 그는 "C랩 입주 후에 받은 마케팅에 기대가 크다"며 활짝 웃었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