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서 첫 메르스 의심신고…고교생 4명 격리 중

 경북지역에서 처음으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의심환자가 발생했다.

 경북도는 4일 최근 도내 고교생 3명이 열이 나는 등 감기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29일 취업을 위해 경기지역에 갔다가 메르스 환자를 치료했던 병원에 들른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이들을 병원에 격리하고,가까이 접촉한 고교생 1명을 자가 격리 조치했다.

 또 4명의 검체를 채취해 메르스 감염 여부에 대한 검사를 의뢰했으며 결과는 5일 오전 중에 나올 예정이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이들은 애초 관리 대상이 아니었다"며 "검사 결과를 지켜봐야 감염 여부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뉴미디어부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