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테크노파크 올해 새 일자리 400여 명 창출

청년공감 기업탐방 등 프로그램…중소기업 현장 '미스매칭' 해소

대구테크노파크 공개 채용 오디션에 참가한 청년들이 미션을 수행하는 모습. 대구테크노파크 공개 채용 오디션에 참가한 청년들이 미션을 수행하는 모습.

대구테크노파크(TP)가 지역 중소기업 현장에서 벌어지는 '일자리 불균형(미스매칭)'을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펼친다.

대구TP 측은 올해 신규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비로 작년보다 24%가량 늘어난 24억여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대구TP는 지난해 대구시와 함께 다양한 일자리창출 프로그램을 추진해 총 240여명의 청년들에게 새로운 일자리를 제공했다. 고용노동부의 '지역 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에 선정돼 '메카트로닉스 기반산업 도제식 일자리창출 지원사업', '한방웰니스 프로젝트' 등 7개 사업을 동시에 추진하면서 200여명의 신규 고용창출을 했다.

대구TP는 올해 고용창출에 대한 목표치를 상향했다. 상반기에 ▷한방웰니스사업 ▷메카트로닉스 기반 도제식 일자리창출 지원사업 ▷달성산업단지 기반 일자리창출 지원사업 등 3개 지역 맞춤형 일자리창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하반기에는 일류기업-우수청년 일자리 창출 만남 및 청년공감 기업탐방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총 400여명의 신규고용을 창출할 예정이다.

아울러 대구시 기업인턴사업 및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역기업·청년 교류활성화사업('희망 이음 프로젝트')도 연간 진행할 예정이다.

대구TP 측은 "중소기업청의 지역별 인력 부족율 조사에 따르면 대구는 전국 평균을 넘는 3.1%로 나타났다"며 "지역 중소기업들의 만성적인 인력난 해소와 청년 구직자들의 안정적인 취업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연중 운영해 일자리 미스매치를 없애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