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사이더 공식 입장, "MC 스나이퍼 활동 정지 신청? 소송 통해 맞설 것"

아웃사이더 공식 입장이 전해졌다.

소속사 스나이퍼사운드와 전속 계약 분쟁을 벌이고 있는 래퍼 아웃사이더가 공식입장을 밝혔다.

아웃사이더는 4일 오전 현재 자신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아싸커뮤니케이션을 통해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불거진 전 소속사 스나이퍼사운드와의 전속계약 분쟁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아싸 커뮤니케이션 측은 "이번 아웃사이더와 전 소속사 스나이퍼사운드와의 미정산금을 둘러싼 일련의 소송에 관해서 원만하고 조속하게 해결되기를 바라며,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을 정중하게 약속드린다"고 운을 뗐다.

이어 "아웃사이더는 전속계약 기간 동안 음반, 음원, CF 출연료, 콘서트 행사 수익 등에 관하여 제대로 정산금을 분배 받지 못하였고, 일부 음반의 제작, 정산 금액에 관하여 스나이퍼사운드로부터 투명한 내역을 제공받지 못했다"라며 "아웃사이더는 스나이퍼사운드와 전속계약 갱신 전 2.5집 '주변인'을 발매하였고 그 후 전속계약을 갱신하는 등 스나이퍼사운드에 대한 믿음을 놓지 않았다. 그러나 현재 스나이퍼사운드는 이미 자신이 알고 있었고 동의했던 아웃사이더의 레이블(구 블록버스터 레코드)을 부정하고, 정상적인 계약 해지를 부인하며 아웃사이더를 상대로 하여 연예인에게 치명적일 수 있는 연예활동정지 가처분을 신청한 상태다"라고 주장했다.

아싸 커뮤니케이션은 또한 이번 사건에 대해 유감을 표하며 "아웃사이더는 미정산금에 관하여는 소송을 통하여 정당하게 밝혀 지급받을 것이고, 연예활동정지 가처분에 대하여도 당당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MC스나이퍼의 4집 앨범 수록곡 중 아웃사이더가 공동으로 작사와 가창을 한 'Run&Run'과 'Better than yesterday'에 대해서도 "앨범 크레딧과 저작권 등록을 MC스나이퍼의 단독 명의로 올린 행위에 대하여도 저작권 수정 및 저작권료 반환을 청구하는 법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아웃사이더 공식 입장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웃사이더 공식 입장 원만하게 잘 해결 되길 바래요" "아웃사이더 공식 입장 할만하네요 얼른 좋은 모습으로 볼수 있길" 등 반응을 보였다.

뉴미디어부02 maeil01@msnet.co.kr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