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사랑 대구자랑] 대구 거쳐가야 진정한 법조인 대접 받아

김수학 변호사·전 대구고등법원장 김수학 변호사·전 대구고등법원장
이현희 전 대구남구청장'계명대 행정학과 초빙교수 이현희 전 대구남구청장'계명대 행정학과 초빙교수

◆대구 거쳐가야 진정한 법조인 대접 받아…김수학 변호사·전 대구고등법원장

대구는 '역사와 전통'의 도시다.

대구는 역대로 법조계는 물론 교육계, 예술계, 문화계, 종교계 등 모든 분야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한강 이남의 최고 전통과 역사를 자랑하는 도시였다. 명실공히 남부지방의 중심지였다. 옛날의 영화를 이어나가긴 힘들지만 자부심을 갖고 정신은 이어가며 새로운 도약을 시도할 필요가 있다.

법조계의 경우 1900년대 초 경술국치 전부터 대구법원이 생겼고, 48년 대구고등법원이 경상남북, 전라남북, 제주까지 모두 관할했다. 대구법원은 제2의 사법연수원으로 불릴 정도였고, 대구를 거쳐 가야 진정한 법조인으로 인정받았다.

검찰 역시 대구지검이 검사 양성소로 평가받을 정도로 인정받았다. 이러한 역사와 전통으로 대구법원의 경우 다른 지역에 다 있어도 대구는 없을 정도로 법조비리 청정지역이다. 법무부 장관이나 검찰총장도 지역에서 많이 배출됐다.

교육계도 대구고보(현 경북중고)가 경기고보, 평양고보와 함께 전국 3대 공립고 중 하나였고, 경북대도 서울대와 한강을 두고 양분할 정도로 최고 명문대였다. 대구사범학교도 전통과 역사로 보면 우리나라 대표 사범학교로, 경성사범, 평양사범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종교계도 천주교로 치면 우리나라엔 대교구가 대구대교구, 서울대교구, 광주대교구 등 3개뿐으로, 대표적인 가톨릭 도시다. 의료계 역시 메디시티로 대변될 정도로 인프라와 의술이 뛰어나다.

하나 더 덧붙이자면 '인사' 잘하는 예의의 도시이기도 하다. 한때 대구시교육청에서 '먼저 인사합시다'라는 캠페인도 벌였지만 인사 잘하기로 유명하다. 서울에서 온 부장판사들의 경우 대구에서 느낀 점으로 중고교생 등이 인사를 잘한다는 것을 꼽는다. 아파트 엘리베이터 안에서 만나면 인사를 잘한다는 것. 무뚝뚝한 것 같지만 속정 있고 예의 바른 도시라고 평가한다.

◆대구텍 주변 '워런 버핏' 명소로 만들자…이현희 전 대구남구청장'계명대 행정학과 초빙교수

대구는 예로부터 상업, 교통을 바탕으로 발전한 도시이다. 대구의 자랑거리로는 우선 불로동 고분군을 꼽고 싶다. 청동기시대인 기원전 5세기에 만들어진 이 고분군은 규모가 크고 그 수가 많이 남아 있다. 훼손도 되지 않았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는 운동도 해볼 만하다. 역사와 볼거리, 그리고 관광 측면에서 불로동 고분군을 활용할 필요가 있다.

대구는 6'25와 의병운동에서 중추적 역할을 했다. 산업화에서도 대구는 주역을 담당했고 민주화에서도 2'28민주운동 등 큰 역할을 했다. 코오롱과 대한방직, 제일모직 등 대한민국 산업의 초석을 놓은 기업들이 대구에서 태어나 발전했다. 이 부분에서 대구 시민들은 자긍심을 가져야 한다.

대구가 어려워지게 된 것은 청구 우방 보성으로 대표되는 주택업이 몰락하고 대학이 대거 경산 등으로 빠져나간 것이 원인이라고 본다. 안타까운 일이지만 이제부터라도 우리가 가진 것을 토대로 대구가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 예를 들어 워런 버핏이 방문한 대구 달성의 대구텍을 근거로 해 인근에 '워런 버핏 스트리트'와 '워런 버핏 숲'을 만들어 새 명소로 가꾸는 것도 한 방법이다. 대구가 가진 폐쇄성을 극복하는 차원에서도 시도해볼 만하다.

대구는 또한 대한민국이 어려웠을 때 국난 극복에 앞장선 도시이다. 국채보상운동의 발원지였고 외환위기 이후 금모으기운동에도 앞장을 섰다. 박정희 전 대통령처럼 국가 발전을 위해 온몸을 다 바쳐 일한 사람들을 배출한 것도 이 지역의 자랑이다.

대구의 뿌리와 역사를 제대로 알고 알리는 작업이 필요하다. 문중별로 집안의 역사를 기록하는 것도 좋고 기업들은 그 기업의 역사를 제대로 기록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역의 명인 명장에 대한 예우도 필요하다. 개인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박물관을 파악해 이를 안내하는 지도를 만들고 대구의 자랑거리로도 활용할 만하다. 날뫼북춤, 친환경적으로 만든 쓰레기매립장 등도 자랑거리다. 수성못도 남이섬처럼 만들 수 있다.

큰 것을 지향하는 것에서 벗어나 작은 것에서 의미를 찾고 그에 대해 조명을 한다면 대구의 자랑거리는 무궁무진하다. 그리고 거기에서 이 도시를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을 찾을 수 있다고 본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