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신공항 총선·대선공약"…"지난해 무산된 것에 사과"

"남부권 발전 위해 꼭 필요"…부산시는 긴급 대책 모임

새누리당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남부권 신공항을 4'11 총선과 대선 공약으로 채택해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가진 지역언론인과의 오찬간담회에서 "이것(남부권 신공항)은 남부권 발전을 위해서 꼭 필요한 인프라"라면서 "이번 선거에서 약속을 드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어 "약속을 한 것인데 지키지 못한 것이 굉장히 죄송하다"며 지난 대선 공약으로 추진된 동남권신공항이 지난해 무산된 것에 대해 사과한 후 "이런 건설을 자꾸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지만 인천공항도 이제는 한계가 왔다"며 영호남 전체를 아우르는 신공항 건설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박 위원장이 남부권 신공항 건설을 총선과 대선 공약으로 재추진하겠다는 뜻을 공식적으로 밝히고 나섬에 따라 새누리당이 신공항 건설을 공약으로 채택할 것이 확실해졌다.

박 위원장은 지난해 3월 동남권 신공항 건설 입지를 둘러싸고 대구와 부산이 첨예한 지역대결 양상을 빚은 끝에 이명박 대통령이 '경제적 타당성'을 이유로 동남권 신공항 공약을 백지화하자 곧바로 대구를 방문, "당장 경제성이 없더라도 미래에는 분명 필요할 것"이라며 "동남권 신공항은 계속 추진돼야 한다"며 이 대통령과는 다른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박 위원장의 남부권 신공항 건설 공약 방침은 이 대통령에 의해 폐기된 동남권 신공항 공약을 사실상 부활시킨 것으로 향후 이 대통령과의 정책 차별화도 본격화하겠다는 뜻을 내포하고 있다는 점에서 정치권이 주목하고 있다.

남부권 신공항은 동남권 신공항이 대구경북과 부산경남을 대상으로 한 것에 비해 영'호남과 충청 등 남부권 전체를 아우르는 구상이라는 점에서 총선은 물론 대선까지 염두에 둔 공약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신공항 추진을 통해 대구경북과 부산 경남은 물론 호남지역 표심도 자극할 수 있다는 것이다.

'남부권 신공항 추진위원회'를 구성, 신공항 재추진에 불을 붙이고 있던 대구시와 경북도 및 대구경북지역 정치권, 시민단체는 신공항 재추진에 가속도가 붙게 됐다며 환영하고 나섰다.

그러나 신공항 재추진 대신 김해공항 가덕도 이전으로 맞불을 놓았던 부산시와 부산 지역 정치권은 박 위원장의 남부권 신공항 재추진 공약에 대해 경계의 시선을 늦추지 않고 있다.

부산지역 정치권은 '남부권 신공항'이 동남권 신공항 백지화 이후 대구경북지역이 신공항 건설을 재추진하면서 만들어진 용어라는 사실에 주목하면서 입지 선정을 둘러싼 갈등이 재연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특히 박 위원장이 신공항 재추진을 주도할 경우 입지 선정 과정에서 대구경북에 밀릴 것이라는 점을 경계하고 있다.

부산시와 시민단체들은 박 위원장의 발언이 알려지자 긴급 모임을 갖는 등 대응 방안 마련에 나선 것으로 알려져 주목되고 있다.

서명수기자 diderot@msnet.co.kr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