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1호선 2017년이면 연천까지 간다

지하철 1호선 2017년이면 연천까지 간다

수도권 지하철 1호선이 오는 2017년부터 경기도 연천군까지 운행된다.

연천군은 국토해양부가 3천801억원을 들여 동두천시 동두천역에서 연천군 연천읍까지 20.8㎞ 구간에 경원선 전철 을 연장하는 건설 사업을 고시했다고 8일 밝혔다.

2012년까지 기본설계 계획을 보완하고 2013년에 착공한다. 이를 위해 소요산역, 전곡역, 연천역을 개량하고 초성리역은 이전해 복선전철과 부대 시설물 등을 2016년 말까지 설치할 계획이다.

군(郡)의 한 관계자는 "2017년 전철이 개통되면 주민 교통편의 뿐만 아니라 유입 인구 증가로 연천 지역경제가 활성화하고 개발사업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원선 동두천~연천 복선전철 연장사업은 경기북부지역과 서울을 연결하는 철도망을 구축하는 것으로, 시베리아횡단철도(TSR) 등 대륙철도 연계까지 염두한 사업이다.

경원선은 그동안 동두천~신탄리에 정기적으로 통근열차가 다녔으나 지난 여름 수해로 초성철교가 유실돼 운행이 전면 중단된 상태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