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상 기대주 김국영, 31년만에 남자 100m 한국 新…10초 23

31년간 잠자던 남자 육상 100m의 한국기록이 대표팀의 막내 김국영(19.안양시청)에 의해 마침내 깨졌다.

7일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제 64회 전국육상경기선수권대회에서 김국영은 예선과 준결승에서 연거푸 한국기록을 갱신하며 질주를 이어갔다.

김국영은 예선 4조에서 10초 31로 결승선을 통과해 서말구 해군 사관학교 교수가 1979년 작성한 10초 34를 0.03초 앞당겼다. 이어 한시간 반 후 진행된 준결승에서 다시 10초 23을 기록하며 자신이 세운 10초 31에서 0.08초 앞당기며 연거푸 한국 기록을 깨뜨렸다.

10초 47이 자신의 최고 기록이였던 김국영은 이날 기준풍속에 딱 맞는 초속 2m의 바람을 타고 쾌속 질주 31년만에 한국 기록을 깨고 최고 스프린터로 자리매김 했다.

※ ▶ 버튼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 ▶ 버튼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김국영은 이날 한국 신기록을 경신함에 따라 대한육상경기 연맹 규정에 따라 포상금 1억원을 받게됐다.

영상취재 장성혁기자 jsh0529@msnet.co.kr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