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배출권거래소 대구 유치를"

▲ 탄소배출권거래소 대구유치를 위한 학계의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 금융경제선물연구원이 23일 개최한 세미나. 정운철기자 woon@msnet.co.kr ▲ 탄소배출권거래소 대구유치를 위한 학계의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 금융경제선물연구원이 23일 개최한 세미나. 정운철기자 woon@msnet.co.kr

지역 학계가 탄소배출권거래소 대구 유치를 위한 운동에 들어갔다.

금융경제선물연구원(원장 권상장 계명대 석좌교수)은 경북대·계명대 등의 관련 교수들이 참석한 가운데 23일 오후 대구경북연구원 회의실에서 '탄소배출권거래소 대구 유치를 위한 세미나'를 갖고 탄소배출권거래소의 대구 유치를 위한 논리 개발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권 원장은 이 자리에서 "아일랜드는 금융중심지를 표방하고 관련 산업을 유치한 결과, 금융과 밀접한 IT산업이 동반 발전하면서 IT강국이 됐다. 대구도 탄소배출권거래소를 유치해 새롭고 다양한 성장동력이 생기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탄소배출권 거래소 설립 동향에 대해 발표한 대구은행 대은경제연구소 진병용 본부장은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세계가 공조, 온난화의 주범인 탄소배출 규제에 나서면서 배출권 거래가 활성화하게 됐다. 영국 런던에 있는 세계 최대 규모 배출권 거래소인 ECX는 매년 거래물량이 2배 이상 급증하고 있다. 세계 10위의 이산화탄소 배출국인 우리나라도 탄소배출권거래소가 곧 만들어질 것이다. 대구가 이의 유치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진 본부장에 따르면 탄소배출권거래소는 한국증권선물거래소가 서울에 만드는 안, 한국증권선물거래소 선물시장본부가 있는 부산에 설립되는 안, 한국전력거래소가 들어서는 전남 나주에 마련되는 안 등이 현재 나와 있다는 것. 그러나 대구경북도 우수한 에너지 환경의 중심지인만큼 설립 타당성이 충분하다고 진 본부장은 설명했다.

진 본부장은 "탄소배출권거래소가 들어오면 배출권 거래관련 유동자금이 들어오면서 지역 금융의 크기가 커지고 배출권 관련 산업이 유입, 빈약한 지역의 비즈니스서비스산업이 새로운 도약을 할 것이다. 당장 내년 상반기 우리 지역 단위의 자발적 감축제도와 시장을 만들어낸 뒤 자발적 참가자를 확보해야한다. 그 이후 지역 정치권과 상공계가 합심해 중앙정부의 지원을 이끌어내야 한다"고 했다.

이날 세미나에서 경북대 신민식 교수는 "대구가 탄소배출권거래소 유치에서 유리한 입장은 아니다. 하지만 그 파급효과가 엄청나다. 대구경북이 경제적 낙후를 벗기 위해서는 이 거래소를 유치해야한다. 경제적으로 낙후된 대구경북을 위해 정부가 무언가 해줘야한다"고 말했다.

대구상의 임경호 조사부장은 "현재 부산이 희망하고 있기 때문에 부산과의 대결구도는 피해야 대구 유치가 가능하다. 증권선물거래소의 서울 기능 중 상당 부분을 추가로 부산으로 이전시키는 등의 공조를 통해 우선 부산과의 의견일치를 보는 것이 중요할 것"이라고 했다.

최경철기자 koala@msnet.co.kr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