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원-상주 고속道 터널서 연쇄추돌…9명 사상

4일 오후 3시20분쯤 상주 화서면 청원~상주간 고속도로 상주 방면 화서2터널에서 2차로에 서있던 SM7 승용차와 갤로퍼 승용차를 뒤따라오던 고속버스가 추돌했다.

이 사고로 SM7 승용차를 운전하던 이정문(61) 서상주농협조합장과 동승했던 이춘하(52) 상주모서농협 조합장, 갤로퍼 운전자 백모(55·대구 효목동)씨 등 3명이 숨졌다. 또 갤로퍼에 탔던 백씨의 손자(12)와 고속버스 승객 6명이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운전을 하던 할아버지가 화를 많이 내면서 차를 세운 뒤 SM7 승용차 쪽으로 항의하러 가던 중 버스가 뒤에서 들이받았다"는 백씨 손자의 말에 따라 고속버스가 운전시비로 정차해 있던 두 차량을 미처 발견하지 못해 사고를 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숨진 농협 조합장들은 이날 서울역에서 열린 '포도데이(Day)' 행사에 참석한 뒤 귀가하던 중이었으며, 이 사고 여파로 상주 방면 고속도로가 한때 극심한 정체를 빚었다.

김천·강병서기자 kbs@msnet.co.kr

관련기사

AD

최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