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사랑] 날아간 '코리안 드림', 곁에는 아픈 남편만…

어린 시절 중국으로 이민, 형편 어려워 한국 다시 왔지만 남편 간호만
우울증에 수면제 달고 살아…남편 병원비 걱정에 답답한 가슴만 내쳐

정태숙(가명·72) 씨가 정태숙(가명·72) 씨가 "하루에도 먹을 약이 많다"며 심장약, 허리 질환 약, 수면제 등을 정리하고 있다. 배주현 기자

오늘도 정태숙(가명·72) 씨는 복지관에서 받은 라면을 찬장 위에 쌓아둔다. 노인복지관에서 매주 홀몸노인 가정에 도시락을 배달해주지만 정 씨는 도시락 대신 라면을 택했다. 식료품을 살 돈이 없는 정 씨에게는 두고두고 먹을 수 있는 라면이 최고의 음식이다.

얼마 전에는 슈퍼마켓에서 팔다 남은 우거지 한 뭉텅이를 발견했다. 그냥 가져가라는 주인의 말에 모조리 가져와 냉장고에 소분해뒀다. 몇 주치의 공짜 국거리가 생겼다는 생각에 정 씨는 마음이 놓였다.

사실 정 씨가 이토록 허리띠를 졸라매고 사는 것은 뇌졸중으로 누워있는 남편 김대희(가명·80) 씨 때문이다. 정 씨마저 각종 병으로 일할 형편이 못돼 소득이라곤 연금과 기초생활수급비 60만원이 전부지만 남편의 병원비, 기저귀 값을 몽땅 내고 나면 쓸 돈이 없다.

◆돈 벌러 한국 돌아왔지만 남편 병간호만

정 씨는 재외 교포였다. 어린 시절 부모님을 따라 중국 길림성으로 이민 간 정 씨. 그곳에서 탈북민이던 남편을 만났고 농사를 지으며 가정을 꾸렸다. 형편이 어려워 세 자녀도 학교는커녕 모두 농사일에 매달렸다. 하지만 자녀들이 성인이 되어서도 똑같은 삶이 이어졌다. 정 씨는 어떻게든 돈을 벌어 가족들을 먹여 살리기 위해 홀로 한국행을 택했다.

지난 2006년 정 씨는 강원도 삼척의 한 식당에서 일을 하며 돈을 벌었다. '돈 벌어 갈 테니 조금만 기다려라' 정 씨는 가족들에게 편지를 쓰면서 날마다 버텼다. 하지만 중국에 있는 가족들 사이에서 이상한 소문이 돌았다. 정 씨가 마음이 변해 도망갔다는 것이었다. 그 길로 의심 많던 남편도 한국으로 들어와 경기도 성남에서 고물을 팔며 돈을 벌었다. 때마침 성남에 남편의 여동생이 터를 잡고 있었다.

남편이 입국한 지 채 한 달도 안 된 어느 날. 정 씨의 전화가 울렸다. 대희 씨가 걸음을 이상하게 걷는다는 시누이의 말이었다. 정 씨는 당장 병원에 데려가 달랬지만 시누이는 그냥 두면 괜찮다는 말만 반복했다. 돈 때문이었다. 결국 뒤늦게 정 씨가 찾은 시누이 집, 남편은 그 길로 바로 쓰러졌다. 중풍이었다.

정 씨는 결국 한국에서 돈을 넉넉히 벌어 보지도 못한 채 남편 병간호 생활을 시작했다. 2008년 중국에 있던 아들들이 돈을 벌고자 번갈아 가며 한국에 들어왔다. 다행히 큰아들의 회사 사장의 도움으로 대구로 거처를 옮긴 이들은 한 컨테이너에서 생활을 시작했다. 정 씨 역시 집에 남편을 눕혀 두고 식당일과 폐지를 주우며 손을 보탰다.

◆죽음 두려워 짙어지는 우울증…돈 걱정에 가슴만 내쳐

돈을 벌기 위해 뭉친 가족은 돈 때문에 다시 흩어졌다.

남편의 증상은 갈수록 심해졌지만 정 씨네 세 남매 역시 돈을 잘 벌지 못했다. 첫째 아들은 자녀가 몸이 아픈 탓에 얼마 뒤 중국으로 돌아갔고, 둘째 아들이 큰 형의 일자리를 물려받았지만 아픈 부모를 더 못 모시겠다며 제 식구와 집을 나갔다. 딸 역시 이혼했고 자녀마저 장애가 있어 도움을 주지 못했다.

그렇게 노부부는 둘이서 고군분투하다 결국 지난해 남편의 상태가 나빠져 병원에 들어가게 됐다. 자꾸 밀리는 병원비에 정 씨는 자녀들에게 연락해봤지만 돌아오는 건 호통뿐이다.

정 씨의 몸과 마음에도 병이 가득하다. 심장병, 허리 질환에다 우울증까지 있어 매일 밤 수면제 없이는 잠자리에 들지 못한다. 얼마 전 고독사로 발견된 이웃의 소식에 죽음에 대한 두려움은 한층 커간다. 다행히도 복지관의 도움을 받아 임대아파트로 이사도 오게 됐고 밀린 병원비도 해결할 수 있게 됐지만 당장 앞으로가 걱정이다.

그러는 사이 병원에 입원한 남편은 하염없이 아내를 기다리는 중이다. 정 씨는 남편에게 간식이라도 넣어주고 싶지만 돈이 없다. 한번은 남들이 먹는 걸 쳐다보기만 했다는 남편의 말에 정 씨는 가슴을 내친다.

그런 그는 라면으로 끼니를 때우며 남편 간식이라도 하나 사보고자 아등바등 버티고 있다.

*매일신문 이웃사랑은 매주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소중한 성금을 소개된 사연의 주인공에게 전액 그대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개별적으로 성금을 전달하고 싶은 분은 하단 기자의 이메일로 문의하시길 바랍니다.

※ 이웃사랑 성금 보내실 곳

대구은행 069-05-024143-008 / 우체국 700039-02-532604

예금주 : (주)매일신문사(이웃사랑)

▶DGB대구은행 IM샵 바로가기

(https://www.dgb.co.kr/cms/app/imshop_guide.html)

[지난주 성금전달 내역]

◆ 코로나19로 실직, 불어나는 대출금에 막내딸을 위탁 보내야 하는 허재희 씨에 2,334만원 전달

매일신문 이웃사랑 제작팀은 코로나19로 남편은 실직했고 불어나는 대출금을 갚지 못해 집마저 압류되자 막내 딸을 위탁 보내기로 한 허재희(매일신문 2월 16일 자 10면) 씨에게 2천334만1천원을 전달했습니다.

이 성금에는 ▷DGB대구은행 100만원 ▷윤병묵 10만원 ▷이병희 10만원 ▷이창영 5만원 ▷김점숙 3만원 ▷박종문 3만원 ▷조재순 3만원 ▷한명환 3만원 ▷이상준 2만원 ▷김갑용 1만5천원 ▷김미정 1만원 ▷이진기 5천원 ▷'주님사랑' 10만원이 더해졌습니다. 성금을 보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딸은 빚더미에 세상 떠나고 홀로 남은 손녀 키우는 양혜자 씨에 2,261만원 성금

하나뿐인 딸은 빚더미에 허덕이나 세상을 떠나고 홀로 남겨진 손녀 키우고자 고군분투 중인 양혜자(매일신문 2월 23일 자 10면) 사연에 51개 단체 227명의 독자가 2천261만3천원을 보내주셨습니다. 성금을 보내 주신 분은 다음과 같습니다.

▷건화문화장학재단 200만원 ▷DGB대구은행 100만원 ▷평화큰나무복지재단 100만원 ▷㈜태원전기 50만원 ▷세무법인송정 50만원 ▷신라공업 50만원 ▷㈜태린(배민경) 40만원 ▷㈜서원푸드 30만원 ▷성서한미병원(신홍관) 30만원 ▷㈜신행건설(정영화) 30만원 ▷한라하우젠트 30만원 ▷㈜동아티오엘 25만원 ▷구미현대병원 25만원 ▷(재)대백선교문화재단 20만원 ▷금강엘이디제작소(신철범) 20만원 ▷대창공업사 20만원 ▷크로스핏힘 15만원 ▷㈜구마이엔씨(임창길) 10만원 ▷㈜삼이시스템 10만원 ▷㈜우주배관종합상사(김태룡) 10만원 ▷㈜태광아이엔씨(박태진) 10만원 ▷㈜태봉텍스타일 10만원 ▷강내과의원(강재원) 10만원 ▷김영준치과 10만원 ▷대영스틸(김영대) 10만원 ▷비허밍주약점 10만원 ▷세움종합건설(조득환) 10만원 ▷세원환경㈜(조현일) 10만원 ▷우리들한의원(박원경) 10만원 ▷원일산업 10만원 ▷제일키네마섬유 10만원 ▷한진도금(배진한) 10만원 ▷혜성한의원(이귀생) 10만원 ▷건천제일약국 5만원 ▷루멘안경(채양수) 5만원 ▷명EFC(권기섭) 5만원 ▷베드로안경원 5만원 ▷봉란옥(이순자) 5만원 ▷선진건설㈜(류시장) 5만원 ▷세무사박장덕사무소(박장덕) 5만원 ▷이전호세무사 5만원 ▷전피부과의원(전의식) 5만원 ▷제이에스테크(김혜숙) 5만원 ▷중앙안과의원(김일경) 5만원 ▷채성기약국(채성기) 5만원 ▷칠곡한빛치과의원(김형섭) 5만원 ▷해피건강나라(이재억) 5만원 ▷국민국선도평리수련원 3만원 ▷매일신문구미형곡지국(방일철) 3만원 ▷최강포차(황운희) 1만원 ▷하나회 1만원

▷김상태 100만원 ▷김진숙 우현승 각 50만원 ▷김재균 김정윤 유재혁 이신덕 각 30만원 ▷김영자 최혜원 홍준흠 각 20만원 ▷곽용 김동환 김문오 김부길 김상수 김선우 김성원 김태희 남선희 류재현 박기남 박민혜 변대석 서영희 서정오 오소춘 윤덕구 이규수 이종하 이현숙 장윤정 조득환 최민정 최영조 최영희 최원근 최창규 표준식 허정원 각 10만원 ▷강병모 구병국 김지영 김해윤 노광자 도용태 도한길 문경숙 박종숙 박태진 배호기 봉우리 서준교 손승아 신연희 여환숙 유윤옥 이경자 이순원 이응석 이진술 임채숙 전재복 전준석 정동운 정원수 진국성 채두호 최병열 최재영 최종호 최한태 한윤동 각 5만원 ▷곽성군 권규돈 권오영 김영달 김영문 김영숙 김용진 김은영 김종구 김태상 박승호 박임상 방진환 서옥경 손원호 신광련 심연경 유만수 유정자 윤선영 윤순기 이서연 이석우 이소연 이종완 이해진 임경숙 임화자 장충길 전소은 전진옥 전해윤 전화숙 조재순 편동현 하경석 홍영준 각 3만원 ▷이병규 2만5천원 ▷김경숙 김상일 김성묵 김세환 김태욱 방명호 배춘식 서숙영 손진호 신일성 신종욱 심규오 안현준 오세찬 윤덕준 윤홍미 이나리 이서현 이운호 이재환 이해수 임보경 전재흥 정수연 최균수 최선태 각 2만원 ▷빈린강 1만5천원 ▷박재만 1만3천원 ▷강진희 권재현 김경진 김균섭 김삼수 김상근 김성옥 김순희 김종식 김태상 김태천 남명호 류창근 문대겸 문무광 박건우 박미화 박상옥 박정순 박종희 박홍선 서보인 서영의 서제원 손태경 우순화 이문수 이병순 이서영 이성출 이운대 이정미 이태화 이현민 장성은 장순임 장춘하 전윤숙 전창훈 정혜원 조현주 주신영 지호열 최경철 한선태 한은경 한정화 황대화 각 1만원 ▷김진택 송관석 유명희 이순덕 정지은 조철제 조황래 각 5천원 ▷이장윤 2천원

▷'힘내세요(하나은행)' 20만원 ▷'사랑나눔624' '소율-삼기회' '소율아사랑해' '주님사랑' 각 10만원 ▷'박소율 앞' '매주5만원' '소율아힘내(농협)' '양혜자게보냄' '이웃사랑(우체국)' '재원수진' 각 5만원 ▷'동차미' 3만4천원 ▷'양혜자(가명)씨' 'HONG' 'R,Dong' '소율아화이팅' '제주' '지원정원' '최소영(소율아힘내)' '힘내세요(우체국)' 각 3만원 ▷'공기' '더키' '이웃사랑(하나은행)' '소율아힘내(우체국)' '클레어쌤' 각 2만원 ▷'서현윤성' '소율아 힘내(카카오뱅크)' '소율이화이팅' '지현이동환이' '최고' 각 1만원 ▷'혜자님힘내세요' 5천원 ▷'지성이' '채영이' 각 2천원

*독자 여러분들께 양해 말씀 드립니다. 이웃사랑 우체국 통장정리 시스템 지연으로 지난 2월 23일~2월 28일 사이 매일신문 이웃사랑 우체국 계좌로 보내주신 성금이 일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추후 3월 8일자 성금내역 기사에 누락된 성금을 모두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 염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