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한손길 32호] "함께 좋은 세상을 만들어요"

고강호 영남이공대학교 사회복지·보육과 교수

고강호 교수가 매일신문과 가정복지회의 공동기획 캠페인 '귀한 손길'의 서른두 번째 손길이 됐다. 가정복지회 제공 고강호 교수가 매일신문과 가정복지회의 공동기획 캠페인 '귀한 손길'의 서른두 번째 손길이 됐다. 가정복지회 제공

고강호 영남이공대학교 사회복지·보육과 교수가 매일신문과 가정복지회의 공동기획 캠페인 '귀한 손길'의 서른두 번째 손길이 됐다.

고 교수는 어려운 환경에 처한 청소년들이 희망과 꿈을 포기하지 않길 바라는 마음으로 캠페인에 동참하게 됐다고 말했다.

고 교수는 "건강한 청소년을 육성하도록 사회가 힘을 모아야 한다"며 "사회를 변화시킬 수 있는 사회복지 전문가를 양성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귀한 손길' 캠페인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국내외 저소득가정과 아동·청소년들에게 어제와 다른 내일을 설계할 수 있도록 꿈을 지원하는 캠페인이다. 캠페인에 참여하고자 하는 기부자(개인·단체·기업)는 가정복지회(053-287-0071)에서 신청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