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한손길] “깨워봐요, 우리 마음 속 나눔 본능”

최소영 ‘꿈을 만드는 공방’ 대구점 대표

최소영 꿈을 만드는 공방 대구점 대표가 매일신문과 가정복지회의 공동기획 캠페인 '귀한 손길 캠페인'의 열일곱 번째 손길이 됐다. 가정복지회 제공 최소영 꿈을 만드는 공방 대구점 대표가 매일신문과 가정복지회의 공동기획 캠페인 '귀한 손길 캠페인'의 열일곱 번째 손길이 됐다. 가정복지회 제공

최소영 꿈을 만드는 공방 대구점 대표가 매일신문과 가정복지회의 공동기획 캠페인 '귀한 손길 캠페인'의 열일곱 번째 손길이 됐다.

지역복지시설을 찾아 가족체험 활동 진행 등으로 재능기부를 해왔던 최 대표는 코로나19로 프로그램 운영이 중단되자 다른 방식으로 나눔을 실천하고 싶어 캠페인에 동참하게 됐다고 했다.

최 대표는 "컴퓨터가 없어 휴대폰으로 온라인 수업을 듣는 아이들의 이야기를 듣고 마음이 아팠다"며 "아이들이 웃음을 잃지 않고 마음껏 꿈을 키워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 어른들의 역할인 만큼, 많은 사람이 나눔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알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귀한 손길' 캠페인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국내외 저소득가정과 아동·청소년들에게 어제와 다른 내일을 설계할 수 있도록 꿈을 지원하는 캠페인이다. 캠페인에 참여하고자 하는 기부자(개인·단체·기업)는 가정복지회(053-287-0071)에서 신청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