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한손길 14호] 저소득 아동 공부 도와줘서 꿈에 다가갈 수 있게

한국국토정보공사(LX) 대구경북본부

박홍서 한국국토정보공사 대구경북본부장(왼쪽)이 매일신문과 가정복지회가 공동 기획한 '귀한 손길' 캠페인에 참여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가정복지회 제공 박홍서 한국국토정보공사 대구경북본부장(왼쪽)이 매일신문과 가정복지회가 공동 기획한 '귀한 손길' 캠페인에 참여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가정복지회 제공

한국국토정보공사(LX) 대구경북본부(본부장 박홍서)가 매일신문과 가정복지회의 공동기획 캠페인 '귀한 손길'의 열네 번째 손길이 됐다.

LX 대구경북본부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대구 달서구청 기금 지원을 비롯한 직원 단체헌혈, 생활치료센터 간식 지원 등 다양한 활동으로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박홍서 본부장은 초등학교 온라인 개학으로 저소득가정 아동들이 학습에 어려움이 크다는 소식을 듣고 귀한 손길 캠페인에 동참하게 됐다고 했다. 박 본부장은 "원격수업을 걱정하고 있는 아이들과 학부모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 줄 수 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아이들의 꿈과 성장을 지원하는 나눔에 참여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귀한 손길' 캠페인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국내외 저소득가정과 아동·청소년들에게 어제와 다른 내일을 설계할 수 있도록 꿈을 지원하는 캠페인이다. 캠페인에 참여하고자 하는 기부자(개인·단체·기업)는 가정복지회(053-287-0071)에서 신청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