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사의 기적] 아이들 고사리손으로 모은 돈 불우아동 후원금으로

대구 달성군 다사동그라미어린이집

대구 달성군 다사동그라미어린이집이 매일신문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이 공동 기획한 "1% 나눔 club, 1004의 기적"캠페인 254호 천사가 됐다.

어린이집 원아들과 학부모들은 지난 7월 아나바다 나눔 장터 행사를 통해 모은 후원금 22만 원을 어린이 재단에 전달했다. 전혜금 다사동그라미어린이집 원장은 "아이들이 직접 가져온 물건들을 사고 팔며 간접적으로 시장경제를 경험하고, 자원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도록 마련한 행사였다"며 "행사 수익으로 저소득 아동을 위한 따뜻한 나눔에도 동참하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매일신문이 진행하는 1% 나눔 club, 1004의 기적 캠페인은 대구지역의 저소득 가정 아이들이 꿈을 이루기 위해 지원하고자 마련된 캠페인이다. 1% 나눔 club, 1004의 기적 캠페인에 참여하고자 하는 천사(개인, 단체, 기업)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대구지역본부 전화 (053-756-9799)로 문의 또는 신청이 가능하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