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는 '동해선 단선 전철화' 사업, 동해안 물류와 경북 관광 활성화 촉매될 것으로 기대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가 29일 도청에서 동해선 전철복선화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선정에 대해 브리핑 하고있다. 경북도 제공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가 29일 도청에서 동해선 전철복선화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선정에 대해 브리핑 하고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동해선 단선 전철화' 사업이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에 선정되면서 동해안 물류와 경북 관광 활성화의 촉매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사업은 포항에서부터 강원도 동해까지 총 연장 178.7km를 전철화하는 사업으로 예산 4천억원이 투입된다.

당장 디젤기차 운영에 따라 발생하고 있는 환경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또 부산에서 전철기차로 탑승한 승객들이 포항에서 디젤기차로 환승해야 하는 불편도 없어진다. 무엇보다 열차의 속도가 기존 100km/h에서 최대 200km/h 수준으로 높아진다.

이렇게 되면 부산·경남, 강원지역의 관광객 유치가 한층 쉬워진다. 전철화 사업으로 부산에서 포항까지 45분, 부산에서 동해까지 1시간 40분이면 갈 수 있는 시대를 맞게 된다.

경북도는 전철화된 동해선을 통해 철도와 크루즈를 연계한 '금강산–울릉도·독도–포항·경주' 관광벨트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동해안을 납북경협시대의 신북방경제 거점으로 육성하고 관광산업의 중심지로 만들겠다는 큰 그림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우선 아시아, 유럽을 하나의 대륙으로 연결하는 '유라시아 이니셔티브'를 구체화할 방침이다.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구상은 한반도 종단철도(TKR·부산~나진~러시아 하산), 시베리아 횡단철도(TSR·블라디보스토크~모스크바), 유럽철도(EU Rail·모스크바~베를린)의 총 1만5천㎞를 하나로 묶는 유라시아 철도(SRX·실크로드 익스프레스) 건설이 핵심이다.

이를 통해 북한을 거쳐 중국, 러시아 등 북방경제와 교역을 늘리고 철강 산업과 항만 경쟁력을 높여갈 작정이다. 영일만항을 동해선 전철과 연계해 주변 지역의 물동량 흡수하겠다는 청사진도 그리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