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고용노동부 '일자리 사업' 공모에 국비 46억원 확보

경북도는 고용노동부의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 공모에 3개 분야 27개 사업이 선정, 국비 46억원을 확보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교육훈련, 취업매칭, 산업단지 환경개선사업 등을 위해 자치단체가 비영리법인 및 단체와 지역 특성에 맞는 사업을 발굴하는 사업이다. 경북도는 11개 시·군과 함께 41개 사업을 신청했다.

분야별로는 광역일자리 사업인 ▷청년과 신중년이 함께하는 좋은 산업단지 사업 ▷4차산업 선도를 위한 전문엔지니어 양성 사업 ▷경북권역 연계 청년유출방지 일자리 창출 사업에 5억8천만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또 시·군 수요에 특화된 일자리 사업인 영주시 자연염색을 이용한 패션 의류제작 및 의류수선 전문가 양성 사업과 구미시 안전감시단 전문인력 양성과정 등 14개 사업에 11억4천만원을 따냈다.

지역혁신프로젝트 사업에도 성과를 냈다. 경북도는 이 분야에서 ▷동부권 철강기업 경쟁력 강화 사업 ▷남중부권 전략산업인 융복합 고용약정형 기술지원 사업 ▷경력단절여성 사회진출을 위한 취창업 지원 사업 등 10개 사업에 29억4천만원을 확보했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이번 공모사업의 성과에 힘입어 지역산업 수요에 맞는 인력을 양성하고 고용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 산업단지 환경개선 정부합동 공모사업에도 전력을 다해 국비 확보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