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TV, 김정숙 여사→김일성 부인 소개…사과 및 정정보도 예정"

김정은 건강이상설 보도 중 동명이인 그래픽 실수…"방송사 측, 정정보도 의사 표명"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일본 TV 프로그램 캡쳐 사진. 김일성 부인 '김정숙' 자리에 문재인 대통령의 영부인 김정숙 여사의 사진이 올라가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쳐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일본 TV 프로그램 캡쳐 사진. 김일성 부인 '김정숙' 자리에 문재인 대통령의 영부인 김정숙 여사의 사진이 올라가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쳐

일본의 한 방송 프로그램이 김일성 주석 첫째 부인 '김정숙' 사진을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 여사 사진으로 잘못 소개한 점에 대해 사과 및 정정보도하기로 했다.

김애경 청와대 해외언론비서관은 4일 오후 공지 문자를 통해 "일본 BSTV 도쿄의 시사프로그램 '닛케이 플러스 10 토요일'이 지난 2일자 방송에서 김일성 주석 부인 사진에 김정숙 여사 사진을 사용한 것과 관련, 해당 방송사 측에서 4일 문서를 통해 사과 및 정정 보도 의사를 밝혔다"고 설명했다.

그는 "구체적인 사과 표명 방식 및 정정 내용은 협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방송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이상설과 그 가족 관계도를 보도하며 김일성 주석의 부인을 소개하는 그래픽에 김 여사 사진을 사용했다.

일각에서는 김 여사가 김일성 주석의 첫째 부인과 이름이 같은 동명이인이라는 점에서 실수가 빚어진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