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호 "김정은 사망 99%"…靑 "특이동향 없다"

"주말 쯤 김정은 사망 방표할 듯, 발표 늦다면 후계 문제 내홍일 것"

탈북민 출신 인권운동가로 미래한국당 비례대표에 당선된 지성호 당선인. 연합뉴스 탈북민 출신 인권운동가로 미래한국당 비례대표에 당선된 지성호 당선인. 연합뉴스

탈북자 출신으로 4·15 총선에서 미래한국당 비례대표로 당선된 지성호 당선인은 1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해 "김 위원장의 사망을 99%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지 당선인은 "김 위원장이 심혈관질환 수술 후 얼마나 버틸 수 있을까 싶었는데 지난 주말 사망한 것으로 확인했다"면서 "100%는 아니고 99%라고 말씀드릴 정도"라고 주장했다.

그는 "후계 문제로 복잡한 것으로 알고 있다. 과거 김일성·김정일 유고 발표를 볼 때 이번 주말쯤 북한이 김정은 사망을 발표할 것으로 본다"며 "발표가 너무 늦어지면 후계 문제와 관련해 내홍을 겪고 있다고 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 당선인은 또 김 위원장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후계자가 될 가능성에 대해 "김 부부장으로 교통정리가 되는 수준일 것"이라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이복동생인 김평일 전 체코주재 대사는 북한을 오래 비웠고 그사이 김정은이 많은 사람을 숙청해 후계자가 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또 "김 위원장 사망에 따른 충격에 대비해 우리가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김 위원장 신변에 이상이 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김 위원장의 동향을 파악하고 있느냐'는 기자들 물음에 "특이 동향이 식별되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이 제기된 지난달 21일 이후 이 같은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