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교 민간인 성추행, 사병은 하극상…육군, 왜 이러나?

회식 직후 노래방 가서 민간인 여성 성추행…잇따른 군 기강 해이 논란

정경두(사진 가운데) 국방부 장관이 지난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1/4분기 국방개혁 2.0·스마트 국방혁신 추진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경두(사진 가운데) 국방부 장관이 지난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1/4분기 국방개혁 2.0·스마트 국방혁신 추진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육군 장교가 민간 술집에서 단체 회식을 하고 노래방에서 민간인 여성을 성추행해 수사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관련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을 어긴 것은 물론 잇따른 군 기강 해이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는 지적이다.

20일 육군 등에 따르면 경기 모 육군 부대 소속 A 중위가 지난 15일 오전 1시쯤 부대 밖 노래방에서 민간인 여성을 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신고돼 수사를 받았다.

A 중위는 지난 14일 대대장(중령) 등 간부 10여 명과 일과가 끝난 뒤 부대 밖 술집에서 회식한 것으로 파악됐다. 회식을 마친 A 중위는 다른 간부 5명과 노래방에 가 놀던 중 민간인 여성을 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최근 A 중위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군사경찰에 사건을 인계한 것으로 나타났다.

육군은 성추행 혐의를 받는 A 중위는 물론,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단체로 술을 마신 간부들 역시 징계할 예정이다.

앞서 국방부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부대 회식과 사적 모임, 동호회 활동을 금지하고, 간부는 일과 후 부대 숙소에 머물도록 했다.

육군 관계자는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뒤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관련 법령과 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할 것"이라며 "사안의 엄중함을 인식해 부대 차원에서 관련자와 해당 부대를 감찰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관련 지침 위반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 결과에 따라 관련 법규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육군에서는 최근 잇따른 '하극상'으로 군 기강에 대한 문제가 계속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한 육군 상병은 작업이 힘들다는 이유로 중대장을 야전삽으로 폭행해 구속 수사를 받고 있다. 또 육군 부사관 4명이 상관인 남성 장교를 강제 추행한 혐의로 입건돼 군사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