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공중보건의 742명 "9일부터 대구경북 위주 투입"

4주 군사교육 미리 받지 않고 현장 긴급 투입
5일 대구 노보텔앰베서더 등에서 관련 교육

선별진료소 의료진 코로나19 관련 업무 모습. 연합뉴스 선별진료소 의료진 코로나19 관련 업무 모습. 연합뉴스

2020년도 신임 공중보건의사 742명이 곧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대응 의료진이 부족한 대구경북 등 전국 곳곳에 배치될 예정이다.

오는 9일부터다.

4일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우선 보건복지부는 이들을 상대로 5일 대구 중구 문화동 노보텔앰베서더와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스위스그랜드컨벤션센터에서 중앙직무교육을 실시한다.

이어 9일부터 대구경북을 비롯한 전국 곳곳 코로나19 대응 현장으로 신임 공중보건의들을 보내는 것이다.

원래 신임 공중보건의는 농어촌 등 보건의료 취약지 보건소·보건지소 등을 위주로 배치된다. 이에 앞서 4주 동안 군사교육을 거친 다음 2일 동안 중앙직무교육을 받아야 하는데, 이번에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라 군사교육 일정이 조정된 것이다.

아울러 이번 중앙직무교육에는 기존 교육에 검체 채취와 보호복 착탈의 실습 등 코로나19 검사 방법, 선별진료소 업무 등에 대한 교육이 추가된다.

보건복지부는 "신임 공중보건의사 742명은 현재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대구경북 위주로 배치된다"고 설명했다.

현재 대구경북을 비롯한 국내 각지 코로나19 대응 현장에는 257명의 공중보건의사가 투입돼 있다.

한편, 앞서 국군사관학교 제60기 졸업 신임 간호장교들이 3일 오전 졸업식 및 임관식을 마친 후 이날 오후 곧바로 대구에 투입된 바 있다. 이번 신임 공중보건의들의 조기 배치도 같은 맥락으로 분석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