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北에 회동 제안…"데드라인은 없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특별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핵 수석대표협의를 가진 뒤 열린 약식 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특별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핵 수석대표협의를 가진 뒤 열린 약식 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북한 비핵화 협상에 데드라인은 없다며 북한에 회동을 제안했다.

비건 대표는 16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핵 수석대표협의를 가진 뒤 브리핑룸에서 약식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카운터파트에게 직접적으로 말하겠다. 일을 할 때이고 완수하자. 우리는 여기에 있고 당신들은 우리를 어떻게 접촉할지를 안다"며 회동을 제안했다.

 

또 "북한은 올해 말을 데드라인으로 말하고 있다"며 "하지만 한가지 분명하게 하겠다. 미국은 데드라인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최근 북한의 무력 도발을 언급하며 "항구적 한반도 평화를 달성하기 위해 가장 건강하지 않은 행동"이라며 "아직 늦지 않았다. 북한과 우리는 더 나은 길을 선택할 능력이 있다"고 말했다.

 

비건 대표는 이후 청와대로 이동해 문재인 대통령을 접견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과 비건 대표의 만남은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지난해 9월 11일 이후 15개월 만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