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금강산 관광 대면 실무회담 거절···"문서교환 방식" 고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를 현지 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를 현지 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연합뉴스

북한이 29일 금강산 관광과 관련해 정부가 제안한 당국간 실무회담을 거절했다. 대신 기존의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를 하자고 주장했다. 정부가 금강산관광의 새로운 발전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대면협의를 제안한 지 하루 만에 부정적 입장을 통보한 것으로써 이 문제 해법을 모색하는 정부의 고민은 더욱 깊어질 전망이다.

통일부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북측은 시설철거계획, 일정과 관련해 우리측이 제의한 별도의 실무회담을 가질 필요 없이 문서교환방식으로 합의할 것을 주장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날 오전 금강산국제관광국 명의로 통일부와 현대아산 앞으로 이러한 내용을 담은 통지문을 각각 보내왔다.

통일부는 "정부는 남북관계 모든 현안은 대화와 협의를 통해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원칙 하에 금강산 관광 문제와 관련해서 사업자와 긴밀히 협의하면서 대응 방향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했다. 실무회담 등 대면 협의를 다시 요청하는 통지문을 보내는 방안도 검토한다는 뜻으로 읽힌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이 실무회담을 거절한 이유에 대해 "일단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신문을 통해 직접 철거 문제를 언급했기 때문에 (남북 협의를) 시설물 철거 문제로 제한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평가했다.

북한이 정부와 합의 없이 시설을 철거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해 철거하라'고 한 김 국무위원장 지시를 상기시키면서도 "예단하기 쉽지 않다"고 답했다.

지난 25일 북한은 통일부와 현대 앞으로 보낸 통지문을 통해 '합의되는 날짜에 금강산 지구에 들어와 당국과 민간기업이 설치한 시설을 철거해가기 바란다'며 문서교환 방식의 협의를 제안했다. 이에 통일부와 현대아산은 28일 금강산관광사업의 '새로운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하자며 북측에 당국간 실무회담을 제안하는 통지문을 보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