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 북한 탄도미사일 수중 발사대에서 쏜 것으로 예상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미국 CNN 방송이 2일 북한 원산 북동쪽 해상에서 발사된 '북극성 계열'의 탄도미사일이 수중 발사대에서 쏘아 올려진 것으로 파악되고 있음을 보도했다.

이어 CNN은 미사일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로 쓰일 수 있도록 설계됐지만, 이날 시험에서는 잠수함으로부터 발사되지 않은 것으로 미국 정부가 평가했다고 전했다.

앞서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는 지난 8월 말부터 9월 사이 촬영된 북한 신포조선소의 상업용 위성사진에서 SLBM 수중발사 시험용 바지선과 원통형 용기 등이 포착됐다면서 SLBM 발사 시험 준비가 진행 중일 수 있다고 분석한 바 있다.

한편 CNN은 이번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실험에 대해, 미국 정부가 예측하고 있었음을 전했다. 미국 정부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장에서 관련 준비를 진행한 증거를 가지고 있었다는 것이다.

한편 북한의 이번 탄도미사일 발사는 북한과 미국이 오는 5일 비핵화 실무협상을 재개하기로 결정한 직후 이뤄졌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