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부산시장 "불출마 "…"김종인, 왜 내부총질?"

"가는 곳마다 낙선운동"…김 위원장 16일 "(부산시장) 적격자가 안 보인다" 발언 겨냥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시장 후보로 거론됐던 국민의힘 장제원(부산 사상) 의원이 18일 내년 4월로 예정된 재보궐 선거에 불출마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출마선언도 하지 않은 사람이 불출마선언을 한다는 것이 뜬금없다는 생각이 들어 그동안 많이 망설여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불출마 결정 이유에 대해 "저를 3선 의원으로 만들어 주신 지역구민들께 저의 거취문제를 두고 혼란을 드리는 것은 예의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출마결심을 한 후보들에게 누가 되는 것 같아 거취 문제를 명확히 할 필요성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부족한 제게 보내주신 과분한 기대와 사랑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국회의원으로서의 역할에 충실하며 정권창출과 지역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뛰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장 의원은 이날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서 불만을 쏟아 냈다. 그는 "당 대표격인 분이 가는 곳마다 자해적 행동이니 참 걱정이다"며 "격려를 하고 다녀도 모자랄 판에 낙선운동이나 하고 다녀서 되겠냐"고 지적했다.

이는 김 위원장이 지난 16일 부산대학교에서 열린 부마민주항쟁 41주년 기념식 참석 후 지역 언론인과의 기자간담회에서 "아직 (부산시장) 적격자가 안 보인다"는 발언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장 의원은 이어 "당 대표가 이렇게 까지 내부총질을 해야하는지 모르겠다"며 "비대위의 존재이유에 대한 근본적인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김종인 배상대책위원장이 16일 부산대학교에서 박정희 유신체제에 맞서 부산과 창원시민들이 일어난 부마민주항쟁 41주년 국가기념식에 참석해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배상대책위원장이 16일 부산대학교에서 박정희 유신체제에 맞서 부산과 창원시민들이 일어난 부마민주항쟁 41주년 국가기념식에 참석해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