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김부겸 '동맹론'에 양측 모두 펄쩍 "사실 아냐"

정세균 "내 머릿속에는 코로나19 극복 뿐"
김부겸 "사실 아니야…정 총리께 송구해"

(왼쪽부터)정세균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전 의원 (왼쪽부터)정세균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전 의원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내 머릿속엔 코로나 뿐, 대권·당권에 아무런 관심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전날 김부겸 전 의원의 더불어민주당 대표 선거 출마를 놓고 정 총리가 지원할 것이란 전망보도가 쏟아지자 이를 전면 차단하는 모양새다. 김 전 의원도 이를 부인하며 "정 총리께 폐를 끼쳤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지금 내 머릿속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과 위기 극복에 대한 걱정과 고민으로 가득 차 있다"며 "대권이니 당권이니 아무런 상관도 없고 관심을 가질 겨를도 없다"고 했다.

민주당 당 대표 선거를 두 달 여 앞두고 여권에선 차기 대선 도전을 염두에 둔 정 총리 측이 '이낙연 대세론'을 견제하기 위해 당 대표 경선에서 김 전 의원을 측면 지원하는 것 아니냐는 말이 퍼지고 있다. 정 총리는 이에 대해 "전적으로 억측이고 오해"라며 "코로나 방역에 온 힘을 쏟아도 모자랄 판에 무슨 정치 행보나 하는 걸로 비쳐지고 있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정 총리와 김 전 의원의 '동맹설'은 정 총리가 지난 1일 김 전 의원을 포함한 민주당 일부 낙선자들과 총리 공관에서 만찬 자리를 가지면서 더 커졌다. '이낙연 대세론' 저지를 위해 정세균계가 김 전 의원을 통해 '우회 견제'에 나서지 않겠느냐는 정-김 제휴설이 나돌았다.

정 총리는 이에 대해 "오랫동안 정치를 함께 한 분들을 위로한 것일 뿐"이라며 "이는 원활한 국정운영을 위해 국화와의 협치 차원에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했다.

김 전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언론인 여러분께'로 시작하는 입장문을 게시하며 "최근 정 총리와의 식사 자리는 개인의 거취를 꺼내 운운할 자리가 아니었고 당대표 선거관련 대화가 오갔다는 얘기도 사실이 아니다. 별도의 자리 자체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기자들을 대상으로는 "최근 보좌진이나 수행원이 없이 혼자 다니다 보니 언론 취재에 제 때에 응대하지 못하고 있다"며 "결심이 확고해지면, 입장과 생각을 밝히겠다. 그전에는 제게 사실 확인 정도는 한 번 거쳐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께 뜻하지 않은 폐를 끼쳤다. 좋은 뜻으로 마련해주신 자리인데, 괜히 저로 인해 곤욕을 치르게 했다"며 "다시 한 번 정말 죄송하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