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대선 유권자 70%가 보수에 비호감

미래통합당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오른쪽)와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양당 합당 관련 기자회견 전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오른쪽)와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양당 합당 관련 기자회견 전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는 2022년 대선 유권자의 70%가 보수에 비호감을 느끼는 세대라는 분석이 나왔다.

18일 장경상 국가경영연구원 사무국장은 미래통합당 미디어특별위원회가 국회에서 주최한 '총선 평가 및 미디어환경 분석 세미나'에서 이같이 진단하며 보수정당인 통합당에 불리한 선거 구도가 펼쳐질 것으로 내다봤다.

장 국장이 올 4월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통계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부마항쟁(1979년)과 5·18 광주 민주화운동(1980년)을 경험한 세대 이하가 3천66만1천20명으로 차기 대선 유권자의 68%를 차지한다.

특히 장 국장은 "1987년 민주화를 경험한 '87세대'에서 더불어민주당을 지지하는 비율이 우세하다"며 "2017년 탄핵 사태 이전부터 87세대 이탈이 시작되고 있었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기울어진 유권자 지형은 대통령 탄핵에 의한 일시적 후유증이 아니라 오래된 구조적 문제"라며 "세대교체만 외쳐서는 곤란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 혁신기구로 253개 지역구별 평당원 회의를 재조직하고, 여기서 평당원 대표자를 선출하도록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기존에 내세웠던 반공(反共), 기업과 수출 중심의 성장 가치에서 벗어나 반일(反日)을 우회할 외교·안보 전략, 차별화된 우파식 복지 확대 등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