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시대 본격 개막…20일 본회의 열기로

민주당과 과거사법 처리키로…원구성 논의는 본회의 후 이뤄질 듯
미래한국당과는 "조속히 합당"…합당논의기구 구성키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14일 국회 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첫 회동 하고 있다. 왼쪽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14일 국회 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첫 회동 하고 있다. 왼쪽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부친상을 치르고 14일 공식적으로 당무에 복귀했다.

이에 따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 원내대표는 당선 뒤 첫 공식 회동을 갖고 오는 20일 본회의를 열어 형제복지원 피해자들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의 근거법인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과거사법) 등 법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미래한국당과는 구체적 시한을 못박지는 않았지만 합당이라는 대원칙은 재확인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30분 가량 회동과 이해찬 민주당 대표 예방까지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20대 국회를 어떻게 잘 마무리 할 것인가에 대해 논의를 했고, 20일 본회의를 열어서 여야가 합의한 법안을 모두 처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본회의에서 처리할 구체적 법안은 양당 원내수석부대표가 만나 협의하고, 과거사법은 처리키로 사실상 합의했다고 전했다.

다만 주 원내대표는 "과거사법 관련 단체가 20개 넘는데 한 두 단체를 제외하고는 과거사위 재가동이 급선무고 쟁점은 천천히 논의해도 된다고 밝혀왔다"며 "과거사법에서 배·보상을 의무화하는 규정은 지금 법체계와 충돌할 수 있고 의무의 범위를 어디까지 해야 할지도 모른다. 쟁점을 빼고 이번 국회에서 처리해달라고 하는 것이니 민주당이 그 입장을 받아들이면 쉽게 처리될 것이고 고집하면 통과에 문제가 있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이어 "배보상은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수정되며 들어가 일방 처리됐는데 그 단체들의 뜻이 잘 반영됐음 좋겠다"고 덧붙였다.

정치권의 관심을 모은 21대 국회 원 구성과 3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 등은 논의하지 않았다.

주 원내대표는 또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와 비공개 만남을 가진 후 기자회견을 열고 조속한 시일 내 양당의 합당을 추진키로 뜻을 모았음을 전했다.

두 사람은 "합당 논의기구를 구성해 조속히 논의를 마무리하기로 했다"며 "양당 대표는 여야 합의 없이 '4+1 협의체'가 일방적으로 통과시켰던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의 폐해를 지난 총선을 통해 확인한 만큼 20대 국회 회기 내 이를 폐지해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합당논의기구에 각 당에서 2명씩 참여해 합당 방식과 절차 등을 결정한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오른쪽)와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양당 합당 관련 기자회견 전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오른쪽)와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양당 합당 관련 기자회견 전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