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승주 "한국당 불용? 김태년 정신감정 받아봐야"

"국회법 무시하는 처사" 반발…원유철 "연동형 비례제 즉각 폐지해야"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오른쪽 부터), 김기선 정책위의장, 백승주 원내수석부대표, 조태용 대변인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오른쪽 부터), 김기선 정책위의장, 백승주 원내수석부대표, 조태용 대변인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백승주 미래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2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향해 "병원을 방문해 정신건강에 대해 감정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맹비난했다. 김 원내대표가 미래한국당이 교섭단체가 돼도 상임위원장을 배정하지 않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데 따른 것이다.

백 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미래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원내대표가 한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민주당은 미래한국당을 교섭단체로 인정하지 않고, 미래통합당과 합의만으로 국회 의사일정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라디오 방송에서 "국민은 미래한국당과 통합당이 같은 당이라 생각하고 투표했기 때문에 (별도 교섭단체 구성은) 민의를 정면으로 배신하는 것"이라며 "국민이 허락하지 않는 정치를 우리가 인정하기는 어렵다"고 말하는 등 미래한국당의 별도 교섭단체 구성 가능성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이 때문에 백승주 수석부대표는 "불과 몇 달 전 민주당은 원내 교섭단체인 당시 자유한국당과 국회 운영을 일절 합의하지 않고 비교섭단체들과 '4+1 협의체'라는 괴물을 갖고 협상했다"며 "국회법에 따른 원내교섭단체인 미래한국당과 국회 운영 일정을 협의하지 않겠다는 것은 국회법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같은 당 원유철 대표도 이 자리에서 "4·15 총선에서 국민의 혼란을 가중한 준연동형비례대표제 선거법을 즉각 폐지해야 한다"며 여야 '2+2회담' 개최를 거듭 촉구했다. 그는 준연동형비례제 폐지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다면서 "국민의 부정적 인식이 확고한데, 민주당은 국정 운영을 책임지는 입장에서 이 제도를 그냥 덮고 갈 것인지 답변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4+1 협의체'라는 정상적 국회 운영이 아닌 정치 야합의 결사체로 만든 선거법은 민주당이 결자해지 차원에서 폐기에 즉각 나서야 한다"고 압박했다.

다만, 원 대표는 '2+2회담'이 열리지 않으면 통합당과 합당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합당은 한국당과 통합당의 문제고 준연동형비례제 폐기는 여야의 문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합당은 반드시 할 것"이라며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가 복귀하는 대로 합당 방식이나 시기, 절차 등을 논의할 뜻을 내놨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