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 TK 직능별 후보 기대 높다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기자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기자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한국당이 원유철 새 대표 체제를 구성하고, 배규한 백석대 교수를 새 공천관리위원장에 인선함에 따라 미래한국당 비례후보 공천명단도 전면적인 수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지역 정치권에서는 '서울TK 낙하산 공천, 지역 의원 돌려막기 등으로 지역구 공천에서 미래통합당이 대구경북 민심을 철저히 외면한 만큼, 미래 한국당만큼은 최대 지지층이자 텃밭인 대구경북에 최소한의 성의를 보여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앞서 미래한국당은 한선교 대표와 공병호 공관위 위원장 체제의 비례대표 공천에서 지역 연고 인사를 당선권에서 아예 배제하는 바람에 대구경북을 무시하고 배신했다는 비판이 많았다.

이번 미래한국당의 대구경북 출신 비례후보신청자 중에는 대구경제를 이끌어가는 여성경제인들과 한국 문화예술계를 이끌어가는 여성문화예술경영자 등 지역 여성 대표급 인사들이 포진되어 있다.

지역 여성계 한 인사는 "그간 대구경북이 절대적으로 지지해온 미래통합당이 지역구 공천에서 TK 민심을 배신한데 이어, 미래한국당 공천에서도 그 점을 보완하지 못하고, 오히려 TK에 대한 배신을 확인한다면 민심의 싸늘한 외면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