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포 뗀' 통합당 선대위…선거 흥행 잘 될까?

황교안 총괄, 심재철·박형준·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
황 "헌정질서 수호하는 선거…정권 반드시 심판해야"
오세훈·유정복·김병준·김광림·조경태 등 권역별 위원장도 임명
이혜훈 "유승민·홍준표·김태호 배제하고 표는 누가 갖고 오나"

미래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황교안 대표(오른쪽 세번째)와 심재철 원내대표 등 선대위원들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종합상황실 및 총선공작 부정선거 신고센터 제막식에서 현판을 제막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황교안 대표(오른쪽 세번째)와 심재철 원내대표 등 선대위원들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종합상황실 및 총선공작 부정선거 신고센터 제막식에서 현판을 제막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20일 황교안 대표를 당의 간판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하는 4·15 총선 선거대책위원회를 공식 출범했다. 심재철 원내대표와 박형준 전 혁신통합추진위원장, 신세돈 전 숙명여대 경영학부 명예교수 등 3명이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다.

박형준 선대위원장은 범보수 통합을 이끌었다는 점에서 중도로의 확장성을, 신세돈 선대위원장은 경제 이미지를 부각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하지만 정치권에선 선대위에 참신한 '간판'도 없는데다 '기원전(기준은 물론 원칙도 없고, 전횡만 있는) 공천' 논란 탓에 텃밭인 대구경북(TK)에서조차 과거와 같은 득표를 기대하기 힘든 상황에서 제대로 총선을 치를 수 있을지 우려부터 나온다.

특히 "유승민, 홍준표 등 스타급 선수들을 다 내몰아놓고 선거 흥행은 누가 일으키냐"는 내부 비판도 나오는 실정이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에서 "이번 총선은 결코 보통 선거가 아니다. 1948년 제헌 선거가 이 나라의 기틀을 새롭게 만드는 거였다면, 금년 총선은 이 나라의 뼈대를 지키고 헌정질서를 수호하는 총선"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기로에 서 있다. 망국이냐 복원이냐, 자유냐 탄압이냐, 번영이나 빈곤이냐, 민주주의냐 사회주의냐. 유권자의 선택이 그 운명을 결정한다"며 "대위기의 사이렌을 듣고도 공포를 느끼지 않는 끓는 물 속의 개구리 같은 이 정권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선대위를 "문재인 정권의 각종 실정을 바로잡는다"는 의미를 담은 '대한민국 바로잡기 선대위'라 명명했다.

이와 함께 권역별 선대위원장도 임명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서울 권역 ▷유정복 전 인천시장은 경기·인천 권역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중부 권역 ▷김광림 최고위원은 대구경북 권역 ▷조경태 최고위원은 부산·울산·경남 권역 등이다.

또한 불출마를 선언한 이진복 의원은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을 맡아 실무를 이끌기로 했다.

그럼에도 이번 '4인 체제' 선대위로는 컨벤션 효과(정치 이벤트 직후 지지율 상승 현상) 혹은 선거 흥행, 득표력 확장 등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내부 비판이 나오고 있다.

통합당에서 서울 동대문을 후보로 공천받은 이혜훈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유명하고 인기가 있고 인지도가 높은 사람은 모두 다 동원되는 것이 선거인데, 이번에는 유승민 의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등 유명하고 인기 있는 사람들은 다 배제되는 이상한 선거가 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 의원은 또 "홍 전 대표,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를 공천에서 탈락시킨 것은 김형오 전 공천관리위원장이었고 과연 이것이 황 대표의 뜻인지 잘 모르겠지만, 어찌 됐건 선거에 앞장서야 할 사람들이 다 사라졌다"면서 "그래서 누가 표를 얻을 건지 굉장히 걱정되는 그런 선거"라고 우려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