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텃밭 3選 이상은 용퇴하라" 폭발한 한국당 쇄신론

황교안 박찬주 영입 시도에 "국민 공감 떨어져…당에 도움 되지 않아" 비판도
총선기획단 인선도 도마 위…장제원 "폐쇄적 모습 탈피해야"

자유한국당 김태흠 의원이 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영남권·강남3구 중진 용퇴를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태흠 의원이 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영남권·강남3구 중진 용퇴를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조국 낙마 표창장 잔치', '패스트트랙 가산점', 외부 인재 영입 논란 등으로 지지율 하락을 겪는 가운데 안에서부터 영남권·서울 강남 3선 이상 중진 의원 용퇴론, 황교안 대표 등 지도부 책임론이 나오고 있다.

5일 친박계 재선 김태흠 한국당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남이나 서울 강남 3구 등 기반 좋은 지역의 3선 이상 의원, 당의 지도자급 인사들은 용퇴 결단을 내리든지 수도권 험지로 출마하라"고 했다.

그는 당 대표의 솔선수범, 당 구성원의 환골탈태 자세도 주문했다.

'공관병 갑질' 논란에 이어 '삼청교육대 발언'으로 구설에 오른 박찬주 전 육군 대장 영입 시도 논란을 두고도 비판이 쏟아졌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 공감 능력이 떨어지는 것 같다"고 박 전 대장을 평가했고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을 통해 "왜곡된 역사 인식과 편협한 엘리트주의는 당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고 국민에게 선택받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신상진 신정치혁신특별위원장도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정치판에 들어오기에 적절치 않다. 국민과 공감 인식이 상당히 준비가 안 돼 있는 분"이라고 영입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내년 총선의 밑그림을 그릴 총선기획단 인선에 대한 불만도 나왔다. 대부분이 당내 의원, 황 대표 측근 위주로 꾸려졌고 위원 12명 중 여성은 전희경 의원이 유일한데 총선기획단은 15명 중 원외 인사가 7명으로 여성 5명, 2030 청년층 4명 등으로 꾸린 민주당과 비교된다는 지적이다.

장제원 의원은 SNS를 통해 "민주당 총선기획단 인선을 보니 섬뜩하다. 강경파, 온건파, 주류, 비주류, 청년, 여성 등을 두루 아우르고 있다"며 "한국당도 지지층만 바라보는 폐쇄적 모습을 탈피해 달라져야 한다"고 했다.

쏟아지는 비판에 황교안 대표는 5일 "총선기획단이 출범하면서 다양한 혁신 방향을 논의하고 있다. 국민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혁신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총선기획단 역시다양한 인사들의 참여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