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의원, 대구공항 이전 '딴지'…TK 의원 "불손한 정치 공세"

김정호 예결특위서 졸속 추진 제기…정종섭·정태옥 "정쟁 도구 삼지 마라" 반격

부산경남(PK) 출신 여당 의원이 28일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뜬금없이 대구공항 통합이전 문제를 제기하자, 대구경북 의원들은 즉각 반격에 나섰다.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연합뉴스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연합뉴스

민주당 김정호 의원은 이날 김경두 국방부 장관을 상대로 "대구공항 통합이전이 전적으로 대구시 의견에 따라 진행됐다"며 졸속 추진 의혹을 제기했다.

경남 김해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김 의원은 먼저 대구공항 통합이전과 관련한 타당성 용역보고서 제출을 요구했다.

정 장관은 '대구시장이 건의한 이전 건의서에 대해 국방부가 타당성 검토를 했고 이에 대한 적정 통보를 했다'는 사전 서면 답변과 함께 "세부 자료에 관계된 내용은 대구시 소관이기 때문에 저희가 마음대로 제출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또 국방부 검토보고서에 대구공항 통합이전 후보지인 군위 우보, 군위 소보·의성 비안의 절토 공사비가 조금씩 다르게 산출된 것을 지적하고 나섰다. 통상적으로 검토보고서는 여러 가지 방안을 놓고 산출한 것이기 때문에 산정 기준에 따라 오차는 나타나게 돼 있다.

이 때문에 정 장관은 "자료는 개략 산출한 내용이고 실제 기본계획이 수립되면 보다 더 세부적인, 디테일한 내용을 산출하게끔 돼 있다"고 설명했으나, 김 의원은 군기지법만 적용한 사례를 꼽으면서 문제가 있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정종섭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연합뉴스 정종섭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연합뉴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한국당 대구시당위원장인 정종섭 의원은 29일 "이미 법적 절차에 따라 합의된 부분을 거론하며 문제제기를 하는 것은 대구공항 통합이전 사업을 의도적으로 지연·무산시키려는 불손한 의도의 정치 공세"라고 반박했다.

정태옥 의원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과 김해신공항 확장사업은 공히 국가 정책에 의해 결정된 사안"이라며 "김해신공항과 대구공항 통합 이전은 국가정책에 맞게 추진하면 될 사안임에도 선거를 위한 정쟁의 도구로 삼아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태옥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연합뉴스 정태옥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연합뉴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