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후보자 부인 기소 가능성 언론 보도 나왔다? 여상규 위원장 언급

여상규 국회 법사위원장이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상규 국회 법사위원장이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오후 10시 50분을 조금 넘겨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진행 중 국회 법사위 여상규 위원장이 조국 후보자 부인의 기소 가능성 언급 언론 보도가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여상규 위원장은 이 같은 언론 보도 내용을 인용, 조국 후보자 부인 기소 결정이 7일 자정 전 나올 수도 있다며, 이를 이날 청문회에서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즉, 해당 소식을 확인한 다음 청문회가 종료될 수도 있다는 얘기이다.

물론 여상규 위원장은 이날 청문회의 차수변경(간단히 말해 청문회가 다음 날로 넘어가는 것. 국회는 하루 1차수의 본회의를 할 수 있는데, 자정을 넘기면 다음 차수의 본회의를 다시 여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이 경우 차수변경이 성립된다.)은 없다고 못박은 바 있고, 이에 따라 검찰의 결정이 나오지 않더라도 청문회는 7일 자정을 기해 종료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조국 후보자는 부인이 기소될 경우 장관직을 고민해 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관련 보도를 한 언론이 어디인지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높다.

이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조국 후보자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사문서 위조 혐의'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데, 이 혐의에 대한 공소 시효가 바로 6일까지, 즉 7일 자정 전까지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