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문회] 조국 "제1저자 논문 취소, 장영표 교수 문제…딸과 무관 "

표창장 위조 의혹에는 "위조했다면 법적 책임 져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열린 국회 법사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다양한 표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열린 국회 법사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다양한 표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열린 국회 법사위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열린 국회 법사위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한차례 통화한 적은 있으나 거짓 증언을 종용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또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표창장을 위조한 사실이 드러난다면 법적인 책임을 져야 한다는 원론적 입장을 표명했다.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는 "최 총장과 통화했느냐"는 질의에 "(최 총장과) 제 처의 통화 말미에 짧게 한 번 통화했다"고 밝혔다. 그는 "제 처가 압수수색 된 날 너무 놀라서 최 총장께 전화를 드렸다"며 "제 처가 최 총장께 정말 억울하다고 하소연 했고, 총장은 '안했다'고 한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위임받았다는 제 처의 주장에 총장님이 다른 생각을 갖고 계시는데 살펴봐 달라. 사실관계를 확인해달라. 학교에 송구하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해명했다.

조 후보자는 부인이 동양대 총장 표창장 위조 의혹을 받고 있는데 대해선 "제 처가 (위조를) 했다면 법적 책임을 져야 하고 누구나 법 앞에 평등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조 후보자는 자신의 딸을 둘러싼 다른 의혹도 모두 부인했다.

조 후보자는 대한병리학회가 조 후보자 딸의 제1저자 논문을 직권 취소한 데 대해 "취소 문제는 딸 아이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며 "대한병리학회의 취소는 (장영표 단국대 의대) 교수님의 문제"라고 했다.

앞서 대한병리학회는 전날 해당 논문에 대해 "IRB(연구윤리심의) 승인이 허위 기재된 논문이므로 연구의 학술적 문제는 판단 대상이 안 된다"며 직권 취소를 결정했다.

조 후보자는 "제 딸 아이는 IRB(연구윤리심의)를 알지 못하고 체험 활동하고 인턴을 받아왔을 뿐"이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또한 논문 제1저자 등재와 관련해 "상의한 적 없다"고 밝혔고, 딸이 해당 논문 작성으로 연결된 단국대 의대 인턴에 대해 "저나 제 처가 청탁한 적은 없다"고 했다.

딸이 공주대 생명공학연구소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한 데 대해서도 "딸이 연락했고, 교수님으로부터 와도 좋다는 답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조 후보자는 딸의 고등학교 생활기록부 유출 논란과 관련해 "아이의 프라이버시(사생활)를 위해 (유출 경위가) 꼭 밝혀지면 좋겠다"며 "명백한 불법이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