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문회] 주광덕 "서울대 법대·인권법센터 5년간 인턴 고교생 없어"

조국 "전혀 아니다"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6일 오전 열린 국회 법사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에게 질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6일 오전 열린 국회 법사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에게 질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주광덕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고등학교 생활기록부에 기재된 서울대 법대, 서울대 공익인권법 센터 인턴 활동 내역은 모두 허위로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6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오늘 새벽 서울대 법대와 공익인권법 센터에서 2007~2012년 5년 동안 인턴 활동을 한 모든 사람에 대한 자료를 받았다. 그러나 서울대 측은 해당 기간 5년 동안 고등학생이 인턴했다는 사실은 전혀 발견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후보자 딸은 2007년 한영외고에 입학했다.

주 의원은 이어 "서울대 법대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제출한 인턴활동 전체 명단 17명 중 대학생과 대학원생은 있지만 고등학생은 단 한 명도 없었다"며 "조 후보자 딸의 고등학교 생기부상 서울대 법대·인권법센터 인턴활동 기재는 허위 기재이고, 생기부 등록을 위해 해당 기관의 증명서를 발급받아야 했는데 그 증명서들은 허위·가짜 증명서로 볼 수밖에 없지 않는가"라고 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전혀 아니다"라고 전면 부인했다.

그러자 주 의원은 "제가 자료를 2007년부터 2012년까지 6년간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실시한 내용을 고등학생 포함 보관 중인 자료를 다 제출 받은 것이다. 지금 후보자 당황스럽겠지만 거짓말 하는 것이다"라고 재차 지적했고, 조 후보자는 "아니다. 국제회의에 실제 참석했다"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