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주말 반납한 채 청문회 방어 준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8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8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주말도 반납한 채 제기된 의혹을 중심으로 대응책 마련에 주력했다.

18일 법무부에 따르면 조 후보자는 주말 동안 서울 종로구 적선동에 있는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는 출근하지 않았지만 자택 등지에서 청문회 준비를 이어갔다. 최근 조 후보자에게 새롭게 제기된 주요 의혹은 ▷가족이 사모펀드에 거액을 투자한 경위 ▷조 후보자 친동생 위장이혼과 채무변제 회피 의혹 등이다.

우선 조 후보자 배우자와 자녀가 업계에서 잘 알려지지 않은 사모펀드에 10억원 넘는 거액을 넣은 경위도 관심이 쏠린다. 가족이 총재산(56억4천244만원)의 5분의 1에 달하는 10억5천만원을 투자실적도 부족한 사모펀드에 공격적으로 투자한 경위가 석연치 않다는 것이다.

이 펀드가 투자한 가로등 자동점멸기 생산 업체가 관급공사를 수주하는 기업이라는 점, 약정 내용에 따라 상속세·증여세 회피에 쓰였을 가능성 등에 대한 의문도 이어지고 있다.

청문회 준비단 측에서는 "조 후보자는 가족이 주식을 팔고 펀드에 가입했다는 정도만을 인지하고 있었을 뿐 펀드의 성격이나 투자처는 전혀 몰랐던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후보자 가족들의 위장 매매·위장 소송 등도 또 다른 논란거리다.

배우자는 2017년 11월 27일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를 조 후보자 친동생의 전 부인인 조모 씨에게 3억9천만원에 팔았고, 조 후보자의 모친은 현재 조씨가 소유 중인 또 다른 부산 빌라에 살고 있다. 이는 조 후보자 친동생이 채무를 갚지 않기 위해 위장 이혼을 하고, 이혼한 배우자에게 재산을 돌려놓은 것 아니냐는 의혹으로 이어졌다.

조 후보자 친동생이 채무를 갚지 않은 상태에서 별도 회사를 설립해 웅동학원을 상대로 51억원의 양수금 청구소송을 제기해 무변론 승소한 의혹도 있다. 웅동학원이 스스로 변론을 포기했다는 것이다.

청문회 준비단은 "조 후보자는 이러한 소송이 있었다는 것도 몰랐던 상황"이라며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사모펀드 투자와 부동산 거래 등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 제기와 관련해 "모든 절차는 적법하게 이뤄졌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변인은 18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제 조 후보자에게 직접 전화해 내용도 일부 확인했다"면서 "조 후보자는 적법한 절차에 의해 그간 여러 의혹들을 설명할 수 있다고 밝혔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변인은 다만 "조 후보자가 국민의 정서상 조금의 괴리가 있는 부분에 대해선 인정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