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가족, 사모펀드 74억 투자약정…'부동산 위장매매' 의혹까지

2017년 11월 동생 前 부인에 빌라 매각…주광덕, '위장매매' 의혹 제기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15일 배우자와 자녀의 74억원 규모 사모펀드 투자약정 논란에 대해 합법적 투자를 한 것이며, 현재 투자금액인 10억5천만원 이상으로 추가 투자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15일 배우자와 자녀의 74억원 규모 사모펀드 투자약정 논란에 대해 합법적 투자를 한 것이며, 현재 투자금액인 10억5천만원 이상으로 추가 투자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이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시절인 2017년 한 사모펀드에 74억원을 출자하기로 투자 약정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조 후보자는 같은 해 다주택자 논란을 피하기 위해 배우자 소유 부산 해운대 아파트 1채를 친동생의 전 아내에게 위장매매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15일 조 후보자 인사청문 요청안에 따르면 조 후보자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57)와 딸(28), 아들(23)은 2017년 7월 31일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투자합자회사(사모펀드)'에 각각 67억4천500만원, 3억5천500만원, 3억5천500만원 출자를 약정했다. 전체 금액 74억5천500만원은 해당 사모펀드의 총 투자약정금 100억1천100만원의 74.4%에 달한다.

조 후보자 가족이 사모펀드 투자 약정을 한 시기는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되고 두달여가 지난 시점이다. 조 후보자 재산을 보면 부인 정 교수가 블루코어밸류업에 9억5천만원, 자녀가 각각 5천만원을 투자한 내역도 있다.

무엇보다 조 후보자 가족이 약정한 금액 총합이 조 후보자가 배우자 소유 등을 포함해 신고한 재산 56억4천244만원보다 많은 금액이어서 어떻게 이 자금을 조달하려고 했는지에 의혹이 간다.

이와 함께 주광덕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은 조 후보자를 향해 '부동산 위장매매 의혹'을 제기했다.

주 의원 측에 따르면 조 후보자 부인 정 교수는 2017년 11월 27일 조 후보자 친동생의 전 부인인 조모 씨에게 부산 해운대구에 있는 한 아파트를 3억9천만원에 넘겼다. 당시는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한지 7개월 여가 지난 때로 고위공직자의 다주택 소유가 논란이 됐던 시기이다.

더욱 특이한 점은 정 교수는 지난달 28일 조 씨와 부산 해운대구 빌라 임대차 계약을 맺은 것이다. 해당 빌라에는 현재 조 후보자 어머니가 거주하며, 빌라 명의가 조 씨로 돼 있고 계약서에는 정 교수가 임대인, 조 씨가 임차인으로 명시돼 있다.

이 때문에 주 의원 측은 "정확한 거래 내역을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