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유승민에 공개구애…유승민 즉답 피해

나경원 "복당해 서울에 출마면 얼마나 좋겠나"…유승민 결단에 달렸다는 메시지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지난달 1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지난달 1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공개적으로 유승민 바른미래당 국회의원(대구 동을)의 복당을 촉구하고 내년 총선 서울 출마까지 권유하자, 정치권에선 보수통합 논의가 상당한 진척을 본 것이 아니냐는 시선을 보내고 있다.

공교롭게도 '한국당이 도로친박당으로 가는 것이냐'는 한국당 안팎의 비판과 바른미래당의 내분이 절정으로 치달은 시점에 나온 언급이기 때문이다.

유 의원의 부인에도 양당 내부에선 한국당-바른미래당의 연대논의가 탄력을 받을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7일 보도된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총선에서 서울에 출마하면 얼마나 좋겠나. 유 의원 좀 (우리 당에) 오라고 (언론이 얘기)하라. 와서 수도권 선거 좀 (한국당과) 같이 하라고 하라. (유승민과 통합) 안 하면 우리 당은 미래가 없다"고 말했다.

한국당의 투톱 가운데 한 명인 나 원내대표가 유 의원에 대한 노골적인 구애의사를 밝히자, 두 사람 사이에 보수통합에 대한 공감대가 있었던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장제원 한국당 의원은 "반드시 함께해야 할 통합의 대상으로 유승민 의원을 구체적으로 거명한 것은 당이 가야 할 방향을 정확하게 제시한 '용기 있는 구상'"이라며 "나경원 원내대표의 끊임없는 노력과 유승민 전 대표의 대승적 큰 결단을 기대한다"고 나 원내대표를 두둔했다.

나 원내대표의 인터뷰에 보수통합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하자 유 의원이 수위조절에 나섰다.

유 의원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저는 나 원내대표를 만난 적도, 통화한 적도 없음을 분명히 밝힙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지금은 자신의 생각을 밝힐 때가 아니라는 취지다.

특히 정치권에선 유 의원이 나 원내대표가 언급한 내용에 대해서는 논평하지 않은 채 나 원내대표와 접촉하지 않았다는 점만 확인한 것에 주목한다.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한국당의 우향우 행보에 대한 국민들의 정서적 저항이 상당하고 바른미래당이 분열 직진인 시점에서 나온 유 의원에 대한 한국당의 러브콜이라 정치적 의미가 크다"며 "유 의원이 결단만 하면 되는 그림이 만들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