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지도부 "국내 관광 활성화"…관광업계 "대통령부터 휴가가라" 쓴소리

업계 "오늘 참석한 모든 분들이 늦게라도 국내 관광지 한 번 들러주길"

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 열린 더불어민주당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영호 한국관광협회중앙회 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 열린 더불어민주당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영호 한국관광협회중앙회 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 일환으로 '국내 관광 활성화'를 강조하며 관광업계와 대화에 나섰지만 업계에서는 "대통령·여당 대표부터 휴가를 가라"고 지적했다.

7일 민주당은 서울 중구에 있는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국내 관광 활성화를 위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정부 및 관광업계 관계자들과 관련 정책 방안을 논의했다.

이해찬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관광 산업은 일자리 창출 효과가 높고, (경제적) 효과가 바로바로 나타나는 매우 중요한 분야"라면서 "국내 관광을 활성화시키고 외국인도 많이 관광을 오도록 하는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취약한 관광 인프라 ▷부족한 외국어 안내 서비스 ▷천차만별 관광 물가 등을 지적하고 "관광 산업이 중요한 선도 산업이 될 수 있도록 당에서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 발언이 끝나자 업계의 쓴소리가 이어졌다.

윤영호 한국관광협회중앙회장은 "이 대표가 국내 관광 인프라가 너무나 빈약하다고 말했는데 장관을 비롯해 대표도 휴가를 못 갔고 문재인 대통령도 현안이 많아 휴가를 안 간다 했는데 대통령이 어느 관광지를 가게 되면 그게 히스토리가 되어서 관광자원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이 휴가를 안 가니 국내 관광이 더 안 되는 것 같다"며 "오늘 참석한 모든 분들이 늦게라도 (국내) 관광지를 한 번 들러주는 것만 해도 관광지에 대한 히스토리가 된다"고 지적했다.

오창희 한국여행자협회장은 "국민이 자발적으로 일본 여행을 가지 않는 것에 대해 여행 업계도 아무런 이의가 없다"면서도 "정치·외교적 문제에 민간 교류까지 막는 부분에 대해서는 자제를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부에서 민간 교류를 정치·외교적 문제로 자치단체에서 금지하는 것 등이 미래 지향적인 한국 관광과 한국 국민, 일본 국민 교류에 상호 도움이 될까"라며 "여행이 한쪽, 들어오는 것만 일방적으로 요구하고 우리가 나가지 않으면 상호 교류에 문제가 있다"고도 말했다.

그러자 현장 최고위 진행을 맡은 소병훈 국회의원은 "늦게라도 휴가를 가서 국내 관광에 한몫을 해달라는 말씀을 잘 듣도록 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