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이브 스루' 문경오미자축제 "8천대 몰려"

축제 3일간 생오미자 30t 3억2천만원 판매…홈쇼핑에서는 17억3천만원 매출

 

드라이브 스루로 치른 문경오미자축제 현장에서 오미자를 구입하려는 차량 행렬이 길게 늘어 서 있다. 문경시 제공 드라이브 스루로 치른 문경오미자축제 현장에서 오미자를 구입하려는 차량 행렬이 길게 늘어 서 있다. 문경시 제공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드라이브 스루(차에 탄 채로 쇼핑하는 방식)로 18일부터 20일까지 치러진 '2020 드라이브 스루 문경오미자축제'에 차량 8천여 대가 몰렸다. 사흘 동안 판매된 생오미자는 30t, 3억2천여만원어치에 이른다.

경북 문경시 동로면 금천둔치 일원에서 열린 올해 축제는 개·폐막식 등 특별한 행사 없이 진행됐다. 하지만 지난해 21t보다 오히려 더 많이 팔려 문경오미자의 인기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특히 축제를 앞두고 TV홈쇼핑을 통해 당절임 등 오미자 가공제품 210t, 17억 3천여만원 어치가 판매돼 농가 소득에 큰 도움을 줬다.

문경시는 감염병 방역지침에 따라 판매장 입구에서부터 차량 CCTV를 촬영하고, 탑승객 체온 및 인적 사항을 일일이 확인했다. 문경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선 각종 공연 등 대규모 인파가 접촉하는 기존 축제 형식으로는 진행이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비대면 판매행사였는데도 많은 분이 면역력 증강에 도움이 되는 오미자를 구입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전국에서 유일하게 오미자산업특구로 지정된 문경에선 해발 300∼700m 청정 환경에서 오미자를 생산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