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영화를 보자] EBS1 '터미네이터2: 심판의 날' 11일 오후 11시 55분

진화하는 지능형 컴퓨터 저항하는 인간 제거 위해 신형 사이보그 인류 공격

EBS1 TV 세계의 명화 '터미네이터2: 심판의 날'이 11일(토) 오후 10시 55분에 방송된다.

지능형 컴퓨터 네트워크 '스카이넷'은 전쟁을 대비해 핵무기와 화력을 제어할 수 있게 만들어졌다. 컴퓨터가 인류를 적으로 간주하고 핵전쟁을 일으킨다. 간신히 살아남은 인간들은 이에 맞서 싸운다. 지능형 컴퓨터는 끈질기게 저항하는 사령관 존 코너를 없애려 한다. 컴퓨터 스카이넷은 존 코너 사령관을 없애기 위해 신형 사이보그 T-1000(로버트 패트릭)을 과거의 어린 존 코너(에드워드 펄롱)에게 보낸다.

형태의 변신과 자가 치유까지 가능한 T-1000에 대항하고 존 코너를 지키기 위해 저항군은 사이보그 전사 T-101(아널드 슈워제네거)을 과거로 급파한다. 미래 인류의 운명을 쥔 어린 존 코너를 구하지 않으면 인류의 미래는 없다. 사이보그 T-1000은 거침없이 존 코너 일행을 위협하며 숨 가쁜 추격을 시작하는데….

1991년 제작된 영화는 지능형 컴퓨터의 진화와 오용에 대한 경고를 담고 있다. 이제는 일상생활이 되어버린 인터넷을 생각하면 SF영화의 상상력은 대단하다. 이 영화는 1992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특수효과, 음향효과편집, 분장, 음향상을 석권했다.

제임스 카메론 감독은 각종 SF소설과 영화를 좋아했다. 그는 작가가 되려고 대학을 중퇴한 뒤 '스타워즈 에피소드 4: 새로운 희망'(1977)을 본 뒤 영화계로 입문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