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8년 6월2일~8일 <음력4월19일~25일>

명인역학·참이름 제공 www.cn114.co.kr

쥐띠

▲35세 대인관계에서 성공하려면 상대와의 화합에 힘써보라. ▲47세 미래 성공의 전략은 성실함을 보여주는 것이다. ▲59세 깊은 수렁에서 빠져나오는 격으로 길함이 있다. ▲71세 내가 먼저 정을 내면 예상치 못한 행운이 따를 것이다. ▲83세 슬하의 기쁜 소식에 어느 때보다 행복하다. (길일:5 흉일:8)

 

소띠

▲34세 경쟁에서의 승률이 절반이라면 과감히 베팅하라. ▲46세 주어진 일의 매듭을 확실히 해야 인정받는다. ▲58세 조건에는 다소 불만족스럽더라도 주변을 생각해서 수용하라. ▲70세 시간이 지날수록 조금씩 회복되니 걱정 마라. ▲82세 새로움을 접하게 될 기회가 찾아온다. (길일:6 흉일:7)


범띠

▲33세 분야가 다른 곳의 일에도 한번 관심을 가져보라. ▲45세 계약 및 거래 시에는 문서를 꼼꼼히 잘 챙겨라. ▲57세 내키지 않는 일에 억지로 나서는 것은 흉하다. ▲69세 인덕이 따르는 등 대인관계가 원만해지는 길운. ▲81세 반복적인 일상에서 벗어날 때는 조언을 구해보라. (길일:3 흉일:6)


토끼띠

▲32세 오랫동안 뜻해온 바를 이루겠다. ▲44세 대중 장소에서 나섬을 삼가라. 언행으로 인한 구설 조심. ▲56세 모든 갈등은 자신의 탓으로 돌리는 것이 마음 편하다. ▲68세 비즈니스에서 목적을 이루려면 끝까지 부드러움을 견지하라. ▲80세 옛 친구의 나쁜 소식에 마음이 착잡하다. (길일:5 흉일:2)


용띠

▲31세 지금은 눈높이를 좀 더 낮추어야 한다. ▲43세 비합리성을 자기 합리화하는 것은 위험하다. ▲55세 과로와 스트레스로 인한 급병을 조심하라. 휴식여행이 필요한 시기. ▲67세 도에 넘치는 친절함을 보이면 반드시 경계하라. ▲79세 스쳐 지나가는 말에 신경 쓸 필요 없다. (길일:4 흉일:6)


뱀띠

▲30세 감정을 조절하지 못하면 두고두고 후회한다. ▲42세 친구, 동료의 일에 지나친 간섭은 삼가라. ▲54세 기회가 왔다고 판단되면 망설이지 말고 운전대를 잡아보라. ▲66세 정도보다는 우회하는 길을 택하라. ▲78세 소유하고 있는 것보다 나누어 주는 것이 더 이로울 것이다. (길일:2 흉일:4)


말띠

▲29세 외모에 변화를 주면 원하는 바를 이룰 것이다. ▲41세 내가 추구하는 것은 생각보다 멀리 있음을 알라. ▲53세 귀에 거슬리는 소리를 듣겠지만 즉각 대응해서 얻을 것이 없다. ▲65세 자신의 위치와 자리를 잘 지켜야 구설이 없다. ▲77세 오늘 할 일을 내일로 미루어두지 마라. (길일:6 흉일:2)

 

▲28세 귀인을 만나 방황의 종지부를 찍을 운. ▲40 옥에 잡티 하나쯤 날아들었다고 가던 길 멈추지 마라. ▲52세 상하 동료를 소중히 여기고 섬겨보라. 일이 순조로울 것이다. ▲64세 위치에 걸맞는 행동으로 상대를 포용하는 자세 필요함. ▲76세 컨디션 좋아지며 자신감이 생긴다. (길일:8 흉일:2)


원숭이띠

▲27세 자신을 쉽게 오픈하는 것은 그리 좋지 않다. ▲39세 고백은 상대에 따라 신중해야 한다. ▲51세 과감한 결단력이 필요할 때. 부부 연인의 애정 청신호. ▲63세 신경성 질환에 유의. 스트레스는 여행이나 야외활동으로 해결하라. ▲75세 상대 의견을 무시하지 말고 새겨들을 것. (길일:5 흉일:3)


닭띠

▲38세 목적없는 외출이 좋은 추억거리를 선물한다. ▲50세 문서 운 있어 거래, 계약 건에 승산이 있다. ▲62세 사업이나 금전관련 인연은 먼저 리드하는 것이 좋다. ▲74세 말을 아끼는 것도 위기관리의 좋은 방법이다. ▲86세 지난일로 신경 쓰일 운. 세월 이상의 좋은 대책이 없다. (길일:5 흉일:4)


개띠

▲37세 뜻밖의 라이벌 등장으로 당면일이 만만치 않다. ▲49세 부부 동기간 협치 필요. 너무 따지지 말고 이해해 보라. ▲61세 남을 해하려고 마음먹는다면 예상치 못한 관재 수에 휘말린다. ▲73세 골육이 다투어봐야 모두 패자가 될 뿐이다. ▲85세 일신은 편안하지만 주머니가 비었다. (길일:4 흉일:6)


돼지띠

▲36세 부족하다 싶으면 최우선적으로 보충하라. ▲48세 어떤 경우에도 당황하지 말고 침착히 대처해야 함. ▲60세 생각만큼 못 미쳐 아쉽지만 일단 접고 넘어가라. ▲72세 위태롭고 험한 여정이 아직도 남아있다. ▲84세 야광주가 갑자기 사라지는 격으로 암흑천지에서 헤맬 운. (길일:4 흉일:5)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