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장애인체육회, 공공스포츠클럽 2년 연속 사업 선정

장애인동계레포츠캠프 공모사업까지 선정 성과

지난해 대구시장애인체육회가 운영한 장애인역도 공공스포츠클럽 선수 및 지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구시장애인체육회 제공 지난해 대구시장애인체육회가 운영한 장애인역도 공공스포츠클럽 선수 및 지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구시장애인체육회 제공

대구시장애인체육회가 잇따른 공모사업 선정으로 지역 장애인들의 활발한 체육활동 지원에 나선다.

대구시장애인체육회는 대한장애인체육회 공모사업에서 '2021년 공공스포츠클럽(거점형)', '장애인동계레포츠캠프' 2개 사업에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공공스포츠클럽 지원사업은 전국 17개 시도 중 대구시가 거점형 지역으로 선정,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지원을 받게 됐다.

올해 공공스포츠클럽은 대구장애인국민체육센터를 거점으로(대구스타디움 외 지역 특수학급 4곳) 조정, 육상, 역도 3개 종목에 90여 명의 참여자를 대상으로 운영된다.

이와 함께 올해 처음으로 선정된 동계레포츠캠프는 컬링종목 활성화를 위해 휠체어컬링과 청각컬링으로 나누어 경북 의성컬링장에서 캠프를 실시 할 예정이다.

동계레포츠캠프는 오는 7월부터 8월까지 총 6차례에 걸쳐 교육이 진행되며 대구경북뿐만 아니라 경남·부산·울산에 거주하는 지체장애인 및 청각장애인들까지 대상을 확대해 진행 될 예정이다.

곽동주 대구시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은 "공공스포츠클럽은 지난해 신인선수 발굴과 은퇴선수들이 지도자로 후배양성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며 "동계레포츠캠프 사업 역시, 취약한 우리 지역 동계스포츠를 활성화 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