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라이온즈, 한화와 연장 혈투 끝에 2대1 승리

30일 홈 2차경기에서 한화의 끝내기 포일로 삼성 진땀승

삼성라이온즈 강민호가 30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한화이글스와 경기에서 태그 아웃되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 강민호가 30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한화이글스와 경기에서 태그 아웃되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가 한화이글스와 연장 혈투 끝에 승리하면서 5연패의 고리를 끊어냈다.

30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한화와 경기에서 삼성은 2대1로 승리했다.

경기에 앞서 올 시즌 첫 5연패를 기록한 것에 대해 허삼영 감독은 "5연패 기간 팀 실책이 대량실점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계속됐다"며 "집중력 차이다. 화려한 플레이보다는 다시 기본에서 착실한 플레이를 하도록 할 것"이라고 전하며 다시 각오를 다졌다.

이날 삼성 선발 라인업은 김상수(2루수)-구자욱(좌익수)-이학주(유격수)-이원석(1루수)-이성곤(지명타자)-박해민(중견수)-강민호(포수)-박찬도(우익수)-김지찬(3루수)로 구성됐다. 선발투수는 최채흥이 마운드에 올랐다.

이번 경기도 선제점은 삼성이 가져왔다. 5회 말 선두타자 강민호가 볼넷을 골라내고 박찬도가 땅볼 아웃되는 사이 2루까지 진루했다. 이어 김지찬의 적시타로 1점을 올렸다.

최채흥은 오랜만에 공을 던지면서 경기 감각이 떨어질 것이란 우려를 뒤로하고 6회까지 1피안타 무실점으로 잘 던졌지만 7회 초 반즈를 사구로 내보내고 송구 실책도 범하는 등 투구가 흔들리면서 무사만루 위기에 최지광과 교체됐다.

최지광은 최재훈을 삼진으로 잡았지만 정은원을 밀어내기 볼넷으로 내보내면서 결국 동점 상황이 됐다. 2사 만루, 역전의 위기가 이어진 가운데 박해민의 슈퍼 캐치로 실점 위기를 무사히 넘겼다.

계속 된 동점 상황, 결국 연장까지 이어진 혈투 끝에 11회 말, 삼성은 2사 주자 1, 3루 경기를 끝낼 수 있는 기회에 한화의 윤호솔의 공을 받지 못한 포수 최재훈의 끝내기 포일로 승리를 가져올 수 있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