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연패 끊을까…이번주 LG·두산과 홈 경기

팀순위 9위 삼성, 7승 달리고 있는 LG와 두산 상대 괜찮을까

17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삼성라이온즈와 kt의 3차전에서 삼성 타자 박승규가 일명 '빠던'으로 불리는 배트플립을 하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17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삼성라이온즈와 kt의 3차전에서 삼성 타자 박승규가 일명 '빠던'으로 불리는 배트플립을 하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가 올 시즌 첫 원정을 2승4패의 성적으로 마무리 짓고 홈경기를 준비한다.

삼성은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19일부터 3일간 LG트윈스와 경기를 하고 그 이후에는 두산베어스와 3연전을 치른다.

삼성은 지난 12일부터 키움과 kt를 상대로 원정 경기를 치뤘다. 키움에는 2승1패로 위닝시리즈를 갖고오면서 분위기를 탔지만 kt에 큰 점수차로 스윕패를 당했다.

홈 개막전에 NC에 3연패 당한 이후 2번째다. 현재 삼성은 4승8패를 기록하며 팀 순위 9위에 머물러있다.

삼성은 1할대 중심타선의 부진에다 최근 경기에선 믿었던 불펜투수들의 대량실점까지 투타 모두 아쉬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삼성의 불펜투수들의 평균 자책점은 원정경기 전 2.25에서 키움과 kt 경기 이후 현재 4.00으로 늘었다.

이번 홈 경기에서 분위기 반전을 노리는 삼성은 그마저도 여의치 않아보인다.

우선 이번에 상대해야 할 LG와 두산 모두 11경기 7승을 달리며 팀순위 공동 2위의 강팀이다. 게다가 두산의 타율과 출루율은 각각 0.337, 0.385로 팀 중 1위를 달리고 있으며 11경기 동안 홈런만도 17개를 기록하고 있다. LG는 불펜투수진의 평균 자책점이 3.77로 역시 팀순위 1위를 달리고 있다.

이처럼 현재 승승장구 중인 두 팀을 만나 삼성은 타격과 수비 모두에서도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더군다나 이성규가 부상으로 빠졌고 백정현, 원태인 등 선발투수의 부진까지 사면초가의 상황에 삼성은 김동엽·이학주·구자욱·타일러 살라디노 등 중심 타선들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해지고 있다.

위기는 곧 기회라는 말이 있다. 상대가 강팀인만큼 좋은 경기 모습을 보여준다면 반등의 폭은 더 커질 수 있다.

올 시즌 두번째 홈경기에서 삼성은 새로운 도약을 할 수 있을까.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